> 경제

삼성 Neo QLED, 영국서 ‘탄소저감인증’ 획득

향후 포장재에 ‘재생 EPS’ 도입 확대
  • 삼성 Neo QLED 8K 모델과 Reducing CO₂인증 로고 이미지. (사진=삼성전자 제공)
[주간한국 송철호 기자] 삼성 Neo QLED가 탄소 저감 노력을 인정받아 ‘카본 트러스트’(Carbon Trust)로부터 ‘탄소 발자국-탄소저감인증’(Reducing CO₂)을 받았다. 카본 트러스트는 영국 정부가 기후 변화 대응과 온실가스 감축을 목적으로 설립한 인증 기관으로, 4K 이상 해상도를 가진 TV가 이 인증을 받은 것은 처음이다.

탄소 발자국 인증은 제품의 생산, 유통, 사용, 폐기까지 제품 전체 라이프사이클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국제 기준에 의거해 평가하며 특히 탄소저감 인증은 기존 동급 모델 대비 탄소발생량을 줄였을 때 받을 수 있다.

삼성전자는 ▲친환경 소재 사용을 통해 폐기 시 소각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량 저감 ▲부품 제조 시 사용되는 소재 사용량 효율화 ▲제품 사용 시 소비전력 최소화를 통해 탄소배출량을 현저히 줄였다. 삼성전자는 향후 Neo QLED 전 모델과 라이프스타일 제품, 상업용 사이니지 제품에도 이 인증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지난 1월 개최한 ‘삼성 퍼스트 룩 2021’에서는 ▲에코 패키지 적용 제품 확대 ▲태양광 패널을 탑재한 친환경 리모컨 도입 ▲재생 플라스틱 사용 등 제품 수명 주기 전반에 걸쳐 자원 순환이 이뤄질 수 있도록 ‘고잉 그린’(Going Green)이라는 친환경 정책을 발표한 바 있다.

삼성전자는 이 정책의 일환으로 한국을 시작으로 지난 6월 말부터 ‘재생 EPS(Expandable Poly Styrene)’를 활용한 친환경 포장재를 도입했다.

TV를 구매하면 리모컨, 각종 케이블, 설명서 등 많은 부속품이 함께 제공되며 이 부속품을 담는 포장재에 상당량의 비닐이 사용되는데, 삼성전자는 친환경 포장재 적용을 지속 확대해 자원 재순환을 통한 비닐 사용량을 저감한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최용훈 부사장은 “최고의 제품은 물론 사람 중심의 기술 혁신과 환경 보호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이를 통해 업계 리더로서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song@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9월 제2895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9월 제2895호
    • 2021년 09월 제2894호
    • 2021년 08월 제2893호
    • 2021년 08월 제2892호
    • 2021년 08월 제2891호
    • 2021년 08월 제2890호
    • 2021년 08월 제2889호
    • 2021년 07월 제2888호
    • 2021년 07월 제2887호
    • 2021년 07월 제2886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향긋하고 따끈한 허브차 한 잔 어떠세요?  향긋하고 따끈한 허브차 한 잔 어떠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