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케이뱅크, 출범 4년만 첫 분기 흑자 달성

[주간한국 박병우 기자]케이뱅크(은행장 서호성)가 출범 이후 처음으로 분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이는 지난 2017년 4월 문을 연 이후 4년여만이다.

케이뱅크는 올해 2분기 잠정으로 39억 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1분기 123억 원의 당기순손실을 고려하면 상반기 누적 손실은 84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449억 원) 대비 손실 규모를 5분의 1 수준으로 뚝 떨어뜨렸다.

케이뱅크는 올해 상반기 400만 명의 고객이 늘어 6월 말 기준 고객 수가 619만 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증가 규모의 26배를 넘는 수치다. 같은 기간 수신과 여신은 각각 7조5400억 원, 2조1000억 원 늘어 6월말 현재 잔액 기준으로 수신 11조2900억 원, 여신 5조900억 원을 기록했다. 외형 성장이라는 펀더멘털 개선에 힘입은 흑자전환이라고 은행 측은 설명했다.

수익성 측면에서도 고객 수와 자산 증가를 기반으로 이자와 비이자 모두에서 고른 성장을 이뤄냈다. 안정적인 은행 운영을 위한 주요 지표들도 대폭 개선됐다. 연체율은 지난해 상반기 대출상품 판매 중단에 따라 2.36%까지 치솟았으나, 올해는 괄목할만한 여신 성장과 더불어 위험 관리에 집중해 6월 말 현재 0.37%까지 떨어뜨렸다.

국제결제은행(BIS) 총자본비율은 2분기 말 10.9%를 기록했다. 하지만 지난달 1조2500억 원 규모의 자본확충 완료 효과를 감안하면, 현재 자본 비율은 규제 비율을 대폭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서호성 케이뱅크 은행장은 "가파른 외형 성장을 바탕으로 이자와 비 이자를 아우르는 수익 포트폴리오 다변화와 대폭적인 펀더멘탈 개선을 이뤄내 마침내 출범 이후 첫 분기 흑자를 달성했다"라고 밝혔다. 서 행장은 "하반기에도 주주사인 KT·BC카드와의 협업을 통해 영업 강화와 중저신용자 대출 확대 등에 집중해 디지털 혁신 기반의 성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pbw@hankooki.com
  • ( 사진=연합뉴스 )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12월 제290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12월 제2906호
    • 2021년 11월 제2905호
    • 2021년 11월 제2904호
    • 2021년 11월 제2903호
    • 2021년 11월 제2902호
    • 2021년 11월 제2901호
    • 2021년 10월 제2900호
    • 2021년 10월 제2899호
    • 2021년 10월 제2898호
    • 2021년 10월 제289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코로나 백신 접종 후, 머리 아프고 열나고 어지러워요  코로나 백신 접종 후, 머리 아프고 열나고 어지러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