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포스코, 부식에 강한 철강재 ‘포스맥’…판매확대 기반 마련

中 건축 인증 표준에 스태빌라이저용 소재…3원계고내식도금강판 반영
  • 스태빌라이저 제품. (사진=포스코 제공)
[주간한국 송철호 기자] 포스코그룹이 2년여 노력으로 중국 건축 스태빌라이저(stabilizer, 내진 보강재) 인증 표준에 3원계고내식도금강판을 반영시켰다. 중국공정건설표준화협회는 최근 3원계고내식도금강판을 중국 건설업계에서 스태빌라이저 제작에 사용할 수 있는 ‘적합소재’로 인증했다.

이로써 포스코 3원계고내식도금강판인 ‘포스맥’(PosMAC) 제품이 연간 30만 톤 규모 중국 스태빌라이저 시장에서 향후 유리한 입지를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중국은 2008년 쓰촨 대지진 이후 건축물에 스태빌라이저 적용 의무화 법안이 발효돼 2019년부터 모든 건축물에 반드시 적용해야 한다.

업계에서는 스태빌라이저 소재로 주로 용융아연후도금(Hot-Dip Galvanizing)강판을 사용해왔으나 건축물 수명 연한 증가와 내식성 향상 요구, 환경 이슈 등으로 대체 소재 수요가 증가했다. 하지만 중국 건축 인증 표준에 포스맥과 같은 3원계고내식도금강판이 반영돼 있지 않아 소재로 채용하는데 한계가 있었다.
  • 포스코가 국내 조립식 찬넬시스템 제작 선두 업체인 코리스이엔티와 함께 ‘포스맥’ 제품을 적용해 개발한 스태빌라이저. (사진=포스코 제공)
이에 포스코는 포스맥 판매확대를 위해 2019년 중국 인증 표준 제정 발의 단체로 등록하고 포스코차이나, 포스코인터내셔널 등과 협업해 중국건축과학연구원유한회사와 기술교류를 실시했다. 특히 온·오프라인 공청회에 참여하는 등 3원계고내식도금강판 표준 인증을 추진해왔다.

또 내식성 평가방법, 최소 도금량 설정 등 품질 기준 강화를 유도해 타 철강사 대비 경쟁력이 있는 포스맥 제품 채용이 용이한 여건을 조성했다. 포스코는 이번 신규 인증 표준으로 포스맥 제품이 오는 12월부터 적용 가능해짐에 따라 고객사에 롤 포밍 성형해석 등 제품이용기술을 제공해 중국 스태빌라이저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이 밖에 포스코는 지난해 국내 조립식 찬넬시스템 제작 선두 업체인 코리스이엔티 등과 포스맥 제품을 적용해 스태빌라이저를 개발하고 주거 및 상업시설, 플랜트, 물류센터 등 다양한 건설현장에 적용을 확대하고 있다.

song@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10월 제2899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10월 제2899호
    • 2021년 10월 제2898호
    • 2021년 10월 제2897호
    • 2021년 09월 제2896호
    • 2021년 09월 제2895호
    • 2021년 09월 제2894호
    • 2021년 08월 제2893호
    • 2021년 08월 제2892호
    • 2021년 08월 제2891호
    • 2021년 08월 제2890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뇌파가 자율신경기능과 무슨 상관?  뇌파가 자율신경기능과 무슨 상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