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롯데마트, 2023년까지 VIC마켓 20여개 문 연다

창고형 할인점 VIC마켓 공격적 사업 확장…상품 개발 5대 원칙 수립
  • VIC마켓 금천점 외관. (사진=롯데쇼핑 제공)
[주간한국 송철호 기자] 롯데마트가 운영하는 창고형 할인점인 VIC마켓이 공격적인 사업 확장을 통한 재도약에 나섰다. VIC마켓은 2012년 금천점에 회원제 창고형 할인점 콘셉트로 시작했고 현재 금천점과 영등포점 2개점을 운영하고 있다.

2015년부터 2019년까지 VIC마켓은 한 자릿수 신장률을 기록하며 경쟁사 대비 낮은 성장세를 보여 왔다. 점포를 공격적으로 확장하지 못했고 경쟁력 있는 상품을 발굴하지 못했던 점이 주요 부진 이유로 분석된다.

하지만 창고형 할인점 사업은 오프라인을 기반을 하고 있는 유통사업 중에서도 다른 업태에 비해 여전히 오프라인으로서 경쟁력을 갖고 있는 업태로 분석되고 있다. 대용량 상품과 글로벌 상품의 경쟁력이 팬데믹 시대와 맞물려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이다. 가성비 중심의 합리적 소비문화가 확장되는 소비패턴의 변화로 창고형 할인점 시장은 점차 성장하고 있다.

국내 할인점 시장을 일반 대형마트라고 불리는 하이퍼 형태와 창고형 형태로 나눠 연도별 비중(각 사 공시 매출 기준)을 살펴보면 2018년에는 하이퍼 77.8%, 창고형 22.2%였던 매출 비중이 지난해에는 하이퍼 74.7%, 창고형 25.3%로 창고형 할인점 비중이 증가한 것을 볼 수 있다.

실제로 지난해 VIC마켓 금천점과 영등포점은 20% 대 높은 성장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지난 해 6월 회원제에서 개방형으로 변경한 것도 매출을 상승시킨 요인으로 분석된다. 이에 롯데마트가 VIC마켓을 공격적으로 확대한다.

내년 초 목포점과 전주 송천점, 광주 상무점을 VIC마켓으로 전환해 운영하게 되며 2023년까지 20개 이상의 점포로 확대할 계획이다. 롯데마트는 VIC마켓의 사업 비전을 명확하게 하기 위해 ‘언제나 새로운 상품으로 고객가치를 지향하는 창고형 매장’이라는 비전을 세웠다.

출점 지역은 경쟁사 창고형 할인점이 출점하지 않은 미경합지역 호남권과 창원지역을 우선적으로 선정했다. 상대적으로 창고형 할인점 이용 경험이 적은 지역에 새로운 쇼핑 체험을 제공해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복안이다. 2023년에는 경쟁사가 많은 수도권에 진입해 창고형 할인점을 본격적으로 확대하겠다는 전략이다.

새롭게 선보이는 VIC마켓은 합리적 가격의 대용량, 엄선된 상품이라는 창고형 할인점의 기본 가치 외에 기존 VIC마켓 강점인 신선 식품을 더욱 특화할 예정이며 지역 거점 점포로서 쇼핑 편의성 강화를 위해 리빙전문점과 와인전문점 등 카테고리 전문 매장을 함께 연계하게 된다.

먼저 창고형 할인점의 주 경쟁력이 되는 ‘상품’ 개발에 있어 주요한 5가지 원칙을 수립해 운영한다. 생필품 및 고 회전상품 중심으로 VIC마켓의 독자적 PB개발을 가속화하고 해외소싱과 가치소비가 가능한 사회기여 상품을 확대한다. 2023년까지 전체 상품의 30%까지 PB해외소싱상품을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신선 원물 직소싱을 늘리고 신선 인증제 상품을 추가 개발함과 동시에 PLA, PO, 페이퍼 포장 등 친환경 패키지를 적극 운영한다. 신선 시그니처 상품 및 브랜드와의 콜라보 상품을 개발하는 등 VIC마켓에서만 살 수 있는 차별화 상품 개발을 우선시하며 카테고리별 1등 NB브랜드와의 협업을 통한 상품을 보강하겠다는 전략이다.

신주백 롯데 VIC마켓 부문장은 “창고형 할인점은 여전히 매력 있는 오프라인 유통 업태라고 판단해 사업을 확장을 결정했다”며 “언제나 새로운 상품으로 고객가치를 지향하는 창고형 매장으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song@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2년 01월 제2913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2년 01월 제2913호
    • 2022년 01월 제2912호
    • 2022년 01월 제2911호
    • 2022년 01월 제2910호
    • 2021년 12월 제2909호
    • 2021년 12월 제2908호
    • 2021년 12월 제2907호
    • 2021년 12월 제2906호
    • 2021년 11월 제2905호
    • 2021년 11월 제2904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겨울 장염, ‘이것' 조심해야  겨울 장염, ‘이것' 조심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