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현대제철-포스코, 철강업계 물류부문 탄소중립 첫 협력

연안해운 인프라 공유 및 친환경 운송 확대 업무협약 체결
  • 복화운송 시범운항시 현대제철 순천공장향 열연코일 선적 모습. (사진=현대제철 제공)
[주간한국 송철호 기자] 현대제철과 포스코는 29일 포스코센터에서 양사 제철소가 위치한 광양항과 평택·당진항 구간 연안해운 인프라를 공유해 ‘물류부분 협력강화 및 탄소배출 저감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철강업계의 물류부문 탄소중립 활동을 위한 첫 협력 사례인 이번 복화운송은 크게 2개로 나눠 볼 수 있다.

하나는 현대제철이 당진제철소에서 생산한 열연코일을 1만 톤급 전용선을 이용해 순천항까지 운송·하역 후 이를 광양 제품부두로 이동시켜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생산한 코일을 싣고 다시 당진항까지 운송하는 것이다. 이 때 운송된 포스코 광양제철소 코일은 KG동부제철 당진공장에서 사용하게 된다.

또 하나는 포스코가 광양제철소에서 생산한 열연코일을 평택유통기지까지 운송·하역한 후 코일로로선(Coil RO-RO)이 빈 배로 돌아갈 때 현대제철 순천공장으로 보내는 코일을 선적해 광양항 로로부두까지 운송하는 것이다. 광양 로로부두에서 현대제철 순천공장까지는 트레일러로 운송한다.

현대제철은 당진-순천 구간에서 연간 180만 톤 열연코일을 전용선(5000톤~1만 톤급)과 철도 등으로 운송하고 있고 포스코는 광양-평택·당진 구간에서 연간 130만 톤 열연코일을 코일로로선과 5000톤급 일반선으로 운송하고 있다.
  • 광양-평택·당진 구간 철강제품 복화운송 루트. (그래픽=포스코 제공)
양사는 열연코일 복화운송을 위해 광양 로로부두와 평택유통기지를 공유하며 코일로로선 4척과 1만 톤급 전용선 1척을 공유한다. 이를 활용해 현대제철은 연간 80만 톤 규모인 도로와 철도운송 물량 중 12만 톤을 코일로로선으로 운송하며 포스코는 연간 55만 톤 규모인 일반선 운송 물량 중 12만톤을 현대제철 전용선으로 운송하게 된다.

복화운송은 첫 해 24만 톤 규모로 시작해 단계적으로 물량을 60만 톤까지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양사는 복화운송 1년차에는 연안해상 운임을 3~6%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선박 운항횟수가 현대제철은 1~2항차, 포스코는 월 2항차가 줄면서 이로 인해 연간 3000톤 규모 탄소배출 저감 효과를 예상하고 있다. 이는 소나무 54만 그루를 새로 심는 효과와 같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원가 경쟁력 강화와 탄소 배출 저감을 위해 원료부터 설비, 물류까지 근본적인 변화를 추구하고 있다”며 “앞으로 철강업계뿐만 아니라 타 업종과도 협력을 통해 지속가능한 친환경 경영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song@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2년 01월 제291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2년 01월 제2912호
    • 2022년 01월 제2911호
    • 2022년 01월 제2910호
    • 2021년 12월 제2909호
    • 2021년 12월 제2908호
    • 2021년 12월 제2907호
    • 2021년 12월 제2906호
    • 2021년 11월 제2905호
    • 2021년 11월 제2904호
    • 2021년 11월 제290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미인은 자율신경이 안정된 사람  미인은 자율신경이 안정된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