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추억의 LP 여행] 록 그룹 <마그마> 下
넋 빼앗는 신들린 연주
한국 헤비메탈의 이정표




첫 발표 무대는 1980년 제 4회 MBC 대학가요제였다. 매일 강력한 비트에 둘러 싸여 연습을 하며 준비한 곡들은 ‘ 해야’,‘ 알 수 없어’,‘ 기다리는 마음’ 등 조하문의 창작곡 9곡. 그 가운데 박두진의 시를 개사한 ‘ 해야’로 출전을 결정했다. 그 때까지도 팀 이름이 없어 3일 동안 다방에 모여 고민을 했다. 지질학을 전공했던 리더 조하문은 ‘ 폭발 일보 직전의 뜨거운 바위 녹은 물’을 의미하는 마그마가 자신들의 잠재력과 하드 록 계열의 폭발적 분위기를 잘 표현한다며 제안해 팀 명을 그렇게 정했다.

당시는 포크 계열의 노래들이 대부분 입상을 하던 시기. 그래서 홍익대 ‘ 블랙테트라’도 소프트 록 계열의 노래를 들고 나왔다. 80년 대학가요제는 하드 록을 구사하며 한 바탕 소란을 벌인 참가 번호 10번 마그마의 독무대였다. 수려한 외모에 바이브레이션이 가미된 고음의 폭발적인 샤우팅 창법을 구사한 조하문과, 미국 고교 시절부터 탄탄한 기본기를 바탕에 둔 헤비한 기타 리프를 선보인 김광현의 신들린 듯한 연주는 장내를 열광의 도가니로 몰아넣었다. 종횡무진 무대를 누비며 온 몸으로 율동을 보여 준 마그마는 심사위원들과 관객들의 넋을 빼버렸다.

하지만 결과는 은상 수상. 대상은 따 놓은 당상으로 여겨지던 분위기였기에 관객들도 의아한 듯 웅성거렸다. 연주와 노래실력은 최고였지만 전위적인 무대 매너가 문제였다. 순수 대학생 축제인 대학가요제 심사위원들의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 실제로 일부 팬들에겐 그들의 무대 매너가 시건방지게 비춰졌던 면도 없지 않았다. 이날 대상은 포크계열의 ‘ 꿈의 대화’를 부른 연세대 의대 듀엣에게 돌아갔다. 하지만 아마추어 대학생 밴드로는 믿어지지 않을 만큼 탁월한 마그마의 연주력에 대부분 관객들은 ‘ 한국에도 이런 음악이 있었던가’라는 놀라운 반응과 충격으로 술렁댔다.

대학가요제 수상 이후 마그마는 유명 밴드로 떠오르며 방송 출연 제의가 줄을 이었다. ‘ 젊은이의 광장’,‘ 영11’,‘ 젊음의 행진’,‘ 명랑 운동회’등은 단골 출연 프로그램이 되었다. ‘ 명랑 운동회’ 출연을 인연으로 MC 변웅전의 소개를 받아 펄시스터즈의 멤버였던 배인숙의 백 밴드 겸 보컬을 맡아 TBC의 ‘ 쇼쇼쇼' 에도 출연을 했다. 본격적인 활동을 벌이면서 개성이 강했던 리더 조하문과 리드 키타 김광현은 음악적으로 충돌을 빚기 시작했다. 목걸이나 목도리를 늘 착용했던 멤버 모두는 4학년이 되면서 군 입대와 진로 문제를 놓고 고민했다. 직업 가수로 활동할 마음이 없었던 이들은 졸업 전에 기념으로 독집 음반을 남기는데 합의했다.

때 마침 오리엔트 프로덕션에서 취입제의를 해 와 1백만원에 계약을 맺었다. 뮤직비디오와 함께 제작된 독집 음반에서 마그마는 여타 밴드들과 차별되는 독특한 싸이키델릭 록을 선보였다. 신들린 듯한 김광현의 기타 애드립과 조하문의 고역의 샤우팅 보컬이 빛나는 ‘ 잊혀진 사랑’은 명곡으로 꼽을 만 하다. 대학가요제 수상 곡 ‘ 해야’는 연세대의 공식응원가로 지정이 되었다. 프로그레시브한 기괴한 분위기의 사운드와 샤우팅 창법 그리고 헤비한 기타 리프는 한국 헤비 메탈의 이정표를 그을 만큼 의미 있는 작업이었다.

대학 졸업과 함께 마그마는 해체의 길을 걸었다. 리드 기타 김광현은 졸업 후 MBC 김보경 아나운서와 결혼해 파리 제 3대학으로 유학을 떠나 언어학을 전공했다. 현재 그는 대구대학교 불문학과 교수로 재직중이다. 드럼 문영식은 미국 워싱턴대학으로 유학을 떠나 경영학 석사 학위를 따고 대우경제연구소에서 근무 했다. 리더 조하문은 음악 활동과 군 입대를 놓고 고민에 빠졌다. 솔로 가수 데뷔를 생각했지만 가족의 반대로 접어야 했고 연대 신문방송학과 대학원 시험에도 낙방을 해 결국 입대를 했다. 제대 후 조하문은 음악 활동을 접고 방배동에서 소극장 방배 예술극장을 운영했다. 85년 3년 간 연애를 해 온 탤런트 최수종의 누이 최지원과 결혼을 했다. 하지만 음악에 대한 미련을 버릴 수가 없어 틈틈이 작곡은 했다.

87년, 가깝게 지내던 선배 송창식과 조동진이 재능을 썩히지 말고 솔로 독집 음반을 남기라고 권유했다. 여러 레코드회사에서 퇴짜를 맞은 뒤 대학가요제 때 인연을 맺었던 Y기획의 유수태 사장을 찾아가 9월에 첫 솔로 독집을 발표했다. 타이틀 곡 ‘이 밤을 다시 한 번’ 등 수록된 6곡이 동시에 히트를 터트리며 100만장이 팔려나가는 빅 히트를 기록했다. 전혀 예상치 못했던 일이었다. 한 순간에 인기 가수가 된 조하문은 이어 ‘ 내 아픔 아시는 당신께’ 등 남성 취향 발라드로 연 타석 히트를 기록했다. 90년, 유명세의 대가로 토크 쇼의 인기 사회자 자니윤과 부자 관계라는 뜬금 없는 소문에 시달려야 했다. 91년에는 63빌딩에서 첫 단독 콘서트에 이어 92년에는 서문여고 교내에서 대형 라이브 무대를 열어 화제가 되었다. 이즈음 기독교 신자가 된 그는 복음 성가 음악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93년에는 CBS 라디오의 ‘사랑의 노래 평화의 노래’라는 프로의 DJ를 맡으며 솔로 4집을 끝으로 대중가수활동을 접고 CCM가수로 거듭났다. 조하문의 폭발적이며 감성적인 섬세한 고역의 보컬은 ‘ 한국 록 보컬의 신기원을 열었다'고 까지 평가되고 있다.

마그마의 음악은 시대를 앞서간 대부분의 음악처럼 시간의 흐름과 더불어 잊혀진 전설이 되었다. 하지만 최근의 숨겨진 명반 복각 붐을 타고 신비감을 더해 온 유일한 독집 음반이 1200장 한정본 CD로 재 발매되며 품절이 되는 이변을 연출했다.



최규성 가요칼럼니스트 kschoi@hk.co.kr


입력시간 : 2004-06-09 15:19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6월 제288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6월 제2882호
    • 2021년 06월 제2881호
    • 2021년 05월 제2880호
    • 2021년 05월 제2879호
    • 2021년 05월 제2878호
    • 2021년 05월 제2877호
    • 2021년 05월 제2876호
    • 2021년 04월 제2875호
    • 2021년 04월 제2874호
    • 2021년 04월 제287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살 빼려면 이런 음식 먹어야 살 빼려면 이런 음식 먹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