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셀럽토크]이순재 "연기 인생 60주년…항상 새로운 도전"

  • 이순재. 사진=스포츠한국DB
[스포츠한국 장서윤 기자]“이 작품을 제가 하는 건 이제 마지막이지 않을까요?”

무려 60년. 꽉 채운 60년을 무대와 브라운관, 스크린에서 울고 웃어온 배우 이순재가 데뷔 60주념 기념 공연을 위해 연극 무대에 섰다. 연기자들의 큰 스승으로, 무대에서는 여든이 넘은 나이를 짐작할 수 없는 열정과 당당함으로 자리를 지켜온 그가 데뷔 60주년 기념 공연의 일환으로 연극 ‘세일즈맨의 죽음’을 택한 것. 28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 아르코예술극장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그는 “연기, 특히 연극은 평생 노력해야 하는 것”이라고 강조하며 어느 때보다 의미심장한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미국의 대표 극작가 아서 밀러의 1949년작으로 현대 연극의 수작으로 꼽히는 ‘세일즈맨의 죽음’은 이순재가 평소 좋아하는 작품이기도 하다. 그는 “40년 전은 1978년 처음으로 ‘세일즈맨의 죽음’ 무대에 올랐는데 너무나 어려운 작품이었다. 이해하지 못한 부분도 있었고, 연기적으로도 완성도 있지 않았는데 흥행성적은 괜찮았다”라며 “이후 2000년과 재작년에 다시 하면서 원작 중심으로 제대로 해볼 것을 제안했다. 그동안 놓쳤던 부분을 모아 완성하니 2시간 40분 분량이 나오더라”라고 들려주었다.

실제로 그는 이번 공연에서 무엇보다 원작을 그대로 구현하는 데 주력했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이순재가 무려 3시간에 가까운 공연 시간에도 불구, 매일같이 일찍 연습실에 도착해 대본을 연구한다고 들려주었다.

작품에 대한 각별한 애정도 전했다. 그는 “‘세일즈맨의 죽음’은 특히 가족관계가 동양적인 작품이라 한국 관객들도 충분히 공감할 수 있다. 작품이 워낙 심오해서 자꾸 보고 생각을 해 봐야 발견할 수 있는데 우리나라에서도 여러 번 해 보니 이제는 해석이 된다. 아서 밀러는 역시 20세기 최고의 작가다”라고 극찬했다.

  • 이순재. 사진=스포츠한국DB
극은 1930년대 경제대공황을 배경으로 뉴욕 브루클린의 평범한 세일즈맨이 실직 후 좌절과 방황 끝에 자살을 택하는 단 하루 동안의 이야기를 그린다. 이순재는 한 인간의 인생을 통해 역사까지 관통하는 관록의 연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가난한 연극배우 시절을 겪으면서 자신만의 연기 스타일을 다져온 그는 “연기를 하려면 처절한 각오를 해야 한다. 예전에 우리는 10년 동안 돈을 못 벌기도 했다. 지금은 조금 달라졌지만 쉽지도 않고 죽을때까지 노력해야 하는 직업이다. 연기는 끝이 없고 항상 새로움에 대한 의욕이 없으면 재미가 없다. 항상 새로운 도전의 시작”이라고 전했다.

데뷔 60주년을 맞은 데 대해서는 다소 쑥스러워하는 반응을 보였다. 그는 “사실 이렇게 하려던 건 아니었다. 잘 몰랐는데 주위에서 60주년의 의미를 따져주더라. 그래서 이런 행사도 진행하게 됐는데 일이 좀 커져버렸다”라고 전했다.

극중 아내인 린다 로먼 역으로 등장하는 배우 손숙은 “이순재 선생님이 80이 넘으셨는데 과연 ‘이 에너지가 어디서 나오실까’란 생각이 들 정도였다. 함께 연기하면서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을 했다. 아마 80주년 공연도 함께 하시지 않을까란 생각이 들더라”라며 웃음지었다.

이에 이순재는 언제까지 배우생활을 할 수 있을 것 같은지를 묻는 질문에 “연기는 암기력이 전제가 되는 작업으로 연기는 연습기간 동안 반복하면 되지만 드라마는 암기력이 떨어지면 할 수 없다”라며 “스스로 판단했을 때 안되겠다 싶으면 그만둘 생각이다. 선배들께서도 그렇게 하신 걸로 알고 있다”라고 전했다.

  • 이순재. 사진=이규연 기자 fit@hankooki.com
자신만의 연기 철학도 거침없이 밝혔다. “공연은 결코 쉽게 이뤄지지 않는다. 평생 해도 잘 되지 않기 때문에 평생 노력해야 한다. 어느 순간엔 어느 자리에 우뚝 설 수 있지만 그게 완성된 게 아니다. 그 너머에는 또 다른 세계가 있다.”라는 것.

최근 시국에 대해 그다운 ‘일침’도 아끼지 않았다. 이순재는 “‘문화 융성’ 구호처럼 잘못하면 공연 예술이 상처를 입게 된다. 문화 융성이 아닌 문화 말살이 돼 버렸다. 하지만 그건 그거고 우리는 잘 될 거라는 의지를 가지고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햇수를 따지거나 ‘연기경력’에 연연하지 않는다는 그는 공연이 끝난 후에는 평소처럼 묵묵히 연기에 매진할 계획이다. “내년엔 영화 한 편과 드라마 한 편을 할 생각이다. 두 군데서 공연을 하자고 하는데 여건이 맞으면 할 생각이다. 아직 구체적으로 정해진 건 없다” 담담한 어조로 계획을 밝히는 그에게는 인생이 ‘연기자’ 그 자체인 대가의 풍모가 묻어났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7월 제2887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7월 제2887호
    • 2021년 07월 제2886호
    • 2021년 07월 제2885호
    • 2021년 06월 제2884호
    • 2021년 06월 제2883호
    • 2021년 06월 제2882호
    • 2021년 06월 제2881호
    • 2021년 05월 제2880호
    • 2021년 05월 제2879호
    • 2021년 05월 제2878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여름에 꼭 챙겨 먹어야 할 이것 여름에 꼭 챙겨 먹어야 할 이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