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위스키 사상 최고 경매가는?

'맥캘란 라리끄 서퍼듀' 11월 뉴욕 소더비 경매서 20만 달러 낙찰 예상
위스키 한 병이 거래될 수 있는 가장 비싼 가격은? 지금까지는 7000만원이 최고였다. 하지만 이 기록도 오는 11월이면 깨질 듯, 20만 달러(약 2억3000만원) 이상을 호가할 전망이다.

전세계 단 한 병 뿐인 위스키 '맥캘란 라리끄 서퍼듀(Cire Perdue)가 최근 한국을 찾아 모습을 최초 공개했다. 세계적 명품 위스키로 유명한 싱글몰트 위스키 맥캘란과 프랑스의 명품 크리스탈 업체인 라리끄가 콜라보레이션 한 제품으로 크리스탈 장인인 르네 라리끄의 탄생 15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만든 것이다.

'서 퍼듀'라 불리는 첨단 기법을 이용해 만들어진 크리스탈 병(디캔터)에 담긴 이 위스키의 나이는 무려 64세. 스페인산 쉐리 오크통의 원액을 섞어 만든 것으로 1942년과 1945년, 그리고 1946년 빈티지로 블렌딩됐다. 연산이 다른 빈티지 원액을 섞을 경우 가장 최근 것을 기준으로 하기 때문에 매겨진 연수는 '64 years old'이다. 올 1월 병입돼 가장 오랫동안 숙성 된 맥캘란 싱글몰트 위스키 원액이란 타이틀을 갖고 있다.

오는 11월 15일 뉴욕 소더비에서 최종 경매에 붙여질 이 위스키의 예상 낙찰가는 20만 달러(약 2억3000만원), 경쟁이 더 치열해질 경우 이 보다 더 비싸질 수도 있다. 고가인 이유는 지금까지 출시된 제품 중에서 가장 오랫동안 숙성된 위스키란 점 때문이고 또 명품 크리스탈 디캔터와 함께 한다는 것도 커다란 가격 상승요인이다.

지난 4월 파리를 시작으로 스페인 마드리드, 영국 런던, 러시아 모스크바, 홍콩 등지에서 전시를 마친 맥캘란 라리끄 서퍼듀는 현재 세계 일주 여행 중이다. 서울을 거쳐 타이페이, 싱가포르, 도쿄를 더 지나쳐 8개월간의 긴 여정은 뉴욕 소더비 경매를 끝으로 마무리 될 예정이다.

  • 맥캘란 라리끄 서퍼듀 디캔터
유독 경매에 자주 오르내리는 것처럼 보이는 위스키는 오랜 기간 신기록을 경신해왔다. 이제까지 국내에 출시 된 위스키 중 가장 비싼 가격에 거래된 제품은 2005년에 판매 된 맥캘란 화인 앤 레어 1926년산 빈티지 위스키. 1986년 병입해 60년 숙성된 원액의 제품으로 전세계 출시된 40병 중 마지막 병이란 메리트 때문에 국내에서 7,000만원에 판매됐다.

이보다 앞서 해외에서는 2007년 크리스티 주류 경매에서 1926년 제품이 54,000달러(한화 약 6,329만원)에 낙찰되기도 했다.

굳이 위스키가 아니더라도 술 경매는 주종을 가리지 않는다. 와인 또한 대표적인 경매 물건. 1985년 12월 5일 영국 런던 크리스티 경매장에서 열린 경매에서는 와인 한 병이 15만 6,000달러에 팔렸다. 국내 현재 시가로 약 1억8000여 만원, 당시에도 신기록으로 관심을 모았다.

지금까지도 깨지지 않은 이 와인은 프랑스 보르도 샤토 라피트 1787년 산. 1등급 샤토인 라피트 로칠드의 예전이름으로 생산된 지 200년 가까이 된 것이다. 이 와인이 가장 비싸게 팔린 이유에 대해 당시 경매를 진행한 마이클 브로드벤트는 미국 3대 대통령이었던 토머스 제퍼슨이 병에 "Th.J"라는 머리글자를 썼다는 점을 들었다. 이 와인은 치열한 경매 끝에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 발행인 맬컴 포브스에게 낙찰되었다.

슈퍼 프리미엄 위스키 브랜드 발렌타인 역시 매년 한국에서 펼쳐지는 발렌타인 챔피언십을 기념해 그 해의 스페셜 에디션을 헌정하거나 경매를 통한 기부 행사를 펼치고 있다. 발렌타인 챔피언십은 국내 최초의 유러피언 투어이자 최대 규모의 골프 대회다. 발렌타인 챔피언십 블렌드는 그 해 발렌타인 챔피언십 우승자에게 한 병이 부상으로 수여되며, 다른 한 병은 오프닝 갈라에서 경매에 부쳐져 수익금을 사회복지공동모금에 기부하는 전통을 이어 가고 있다.

  • 2010 발렌타인 챔피언십 블렌드
지난 해 익명의 사업가에게 낙찰된 경매가는 1,427만원(약 11,000달러). 올 4월에 열린 2010 발렌타인 챔피언십 대회에서 경매가는 따로 공개되지 않았지만 추가로 1병을 더 경매로 부쳐 '천안암 유가족'에게 전액 전달하며 의미를 더했다.

특히 싱글몰트 위스키는 경매 스토리 분야에서 단연 주연으로 꼽힌다. 맥캘란 50년 산이 2009년 8월 스코틀랜드 글라스고의 맥티어스에서 있었던 주류 경매에서 캘리포니아의 한 소비자에게 11,750파운드(약 2,160만원)가 넘는 가격에 판매된 바 있다. 이 위스키는 1926년과 1928년 사이에 3개의 오크통의 보틀링을 통해서 만들어 진 것으로 당시 판매되었던 맥캘란 50년 산 중에서는 가장 비싸게 판매된 것으로 기록된다.

지금껏 싱글몰트 위스키 맥캘란에서 생산된 원액중 가장 오래된 것으로 공인된 64세짜리 위스키는 국내 수집가도 한 병 가져갔다. 최근 열린 공개 옥션 행사에서 100ml짜리 미니어처 병이 700만원에 낙찰된 것.

한편 세계를 다니며 공개되고 있는 맥캘란 라리끄 서퍼듀에 담긴 위스키는 아쉽게도 진짜가 아닌 샘플이다. 혹시라도 사고를 우려해 진짜 원액은 스코틀랜드의 창고에 잘 보관돼 있다. 하지만 국내 사업가에게 낙찰된 미니어처 병의 위스키는 진짜 올드 빈티지이고 크리스탈 제품 또한 세계 단 하나뿐인 디캔터 그대로다.

맥캘란의 화인 앤 레어 담당 데이비드 콕스 이사는 "맥캘란은 라리끄와 긴밀한 문화 콜라보레이션을 벌여 오면서 장인정신과 창조성에 기반한 유산을 함께 공유하고 있다"며 "이번 스페셜 프로젝트는 라리끄 디자이너 및 장인들과 맥캘란 최상의 품질이 조화를 이루어낸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맥캘란 라리끄 Cire Perdue는 이번 경매를 통해 얻어진 수익금 전액을 채러티 워터(charity: water) 재단에 기부 할 예정이다. 지구촌에 앞으로 일어날 물 부족 사태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는 취지에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9월 제289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9월 제2896호
    • 2021년 09월 제2895호
    • 2021년 09월 제2894호
    • 2021년 08월 제2893호
    • 2021년 08월 제2892호
    • 2021년 08월 제2891호
    • 2021년 08월 제2890호
    • 2021년 08월 제2889호
    • 2021년 07월 제2888호
    • 2021년 07월 제288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향긋하고 따끈한 허브차 한 잔 어떠세요?  향긋하고 따끈한 허브차 한 잔 어떠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