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진짜인 듯한 가짜’ 가상인간 전성시대 열렸다

메타버스 등에 업고 가상인간 캐릭터 산업 폭발할 듯
  • LG전자의 가상인간 김래아. 사진=LG전자 제공.
[주간한국 장서윤 기자]“진짜인 듯 진짜 아닌 진짜 같은 너?” ‘가상인간’ 전성시대가 열렸다. 유튜브, 인스타그램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기반으로 활동 중인 다양한 가상인간 캐릭터들이 글로벌 열풍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지난 7일 유튜브 통계분석 전문업체인 플레이보드에 따르면 전 세계 슈퍼챗(유튜브 시청자가 채널을 후원할 수 있도록 한 시스템) 상위 10개 채널 중 9개가 버추얼 유튜버다. 가상 캐릭터들이 유튜브를 휩쓸고 있는 것이다.

1위에 오른 루시아(Rushia) 채널은 누적 후원금만 25억원을 기록할 만큼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이처럼 점점 커지는 메타버스(Metaverse : 현실(Universe)과 초월(Meta)의 합성어로 가상과 현실이 융합돼 만들어지는 초현실세계) 시장에 발맞춰 삼성, LG가 선보인 가상인간 ‘샘’과 ‘김래아’도 예상 밖의 글로벌 인기를 누리고 있다. 세계적인 유명인사로 떠오른 가상인간 릴 미켈라(Lil Miquela)는 인스타그램, 유튜브, 틱톡 등을 합쳐 500만명이 넘는 SNS 팔로워를 보유할 정도이다.

LG전자, ‘CES 2021’에서 가상인간 김래아 연설자로 채택

가상인간을 기업 활동에 전방위적으로 활용하고 있는 곳은 LG전자다. LG전자는 지난 1월 세계 최대 전자·IT 전시회 ‘CES 2021’에서 자사에서 디자인한 가상인간 김래아(Keem Reah, 이하 래아)를 깜짝 등장시켰다. ‘래아(來兒)’는 ‘미래에서 온 아이’라는 뜻으로, 컴퓨터그래픽으로 만든 외형에 인공지능(AI)기술로 목소리를 입힌 캐릭터다. 래아는 23세 여성으로, 지난해부터 인스타그램에서 활동중으로 작곡을 하는 싱어송라이터이자 인플루언서로 설정됐다. 최근까지 딥러닝 기술을 통해 3D 이미지를 학습해왔고 CES 2021에서 연설자로 등장해 입체적이며 생동감 넘치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 무대에서 래아는 LG전자의 다양한 신제품을 소개하며 성공적으로 데뷔했다.

  • 삼성전자의 브라질법인 가상 트레이너.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이후 래아는 SNS에서 자신을 ‘음악가’로 표현하며 일상 사진을 공유하면서 현재 팔로워 1만명을 넘어섰다. 래아는 흔히 볼 수 있는 20대 여성의 취향을 보여주고 있다. 셀카를 찍거나 친구와 맛집을 찾는가 하면 최근에는 마스크를 쓰고 공연 등을 관람한다. 실제 사람들의 일상을 누리면서 살고 있는 것이다. LG전자는 “디지털 기기와 온라인 콘텐츠에 익숙한 MZ세대(밀레니얼+Z세대)와의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메타버스 요소를 접목해 실시하는 활동의 일환”이라고 전했다.

‘삼성걸’로 알려진 샘, 브라질 법인에서 트레이너로 활약

반면 삼성전자는 예기치 않게 자사에서 내놓은 가상인간 샘(SAM)이 인기를 얻고 있는 케이스다. 샘은 단발머리에 큰 눈, 다양한 표정이 인상적인 가상인간이다. 최근 해외 SNS 계정에서 ‘삼성 걸(girl)’로 불리며 큰 화제가 되면서 국내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다. 샘의 그림과 패러디 콘텐츠 등이 해외 SNS에 속속 올라오면서 미국의 대형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은 샘을 위한 커뮤니티를 개설하기도 했다. 한편으로는 샘을 성적 대상화한 2차 저작물도 SNS를 통해 퍼져나가 논란이 되기도 했다. 그런데 샘은 삼성전자가 처음부터 공식 공개한 가상인간은 아니다. 지난해부터 삼성전자 브라질 법인에서 교육용으로 탄생시킨 샘은 당초 2D 캐릭터로 현장 영업사원들에게 판매 가이드를 교육하는 버추얼 트레이너였다. 그러다 브라질 그래픽 스튜디오인 라이트팜과 제일기획이 협업해 3차원 캐릭터로 제작, 영상을 공개한 후 국내외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는 것이다. 외신에서는 샘이 이후 삼성전자의 가상비서 빅스비를 대체할 것이라는 추측까지 나오고 있지만 삼성전자는 아직까지는 공식 활동에 샘을 활용할 계획은 없다. 삼성전자는 “샘은 브라질 법인에서 활용해 왔으며 삼성전자의 공식 캐릭터로 채택할 계획은 없고 다른 해외 법인으로 확대할 계획도 아직까지는 없다”고 전했다.

릴 미켈라, 500만 팔로워 보유·할리우드 에이전시와 계약도

래아와 샘이 기업 마케팅과 교육 목적으로 탄생돼 인기를 얻은 국내 기업의 가상인간이라면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유명한 인플루언서로 등극해 실제 연예인처럼 활약 중인 캐릭터는 릴 미켈라다. 500만명이 넘는 팔로워를 보유한 미켈라는 캘빈 클라인, 샤넬 등 명픔 브랜드의 모델로도 활동했다. 미켈라를 만든 미국의 스타트업 브러드는 2019년 130억원의 수익을 냈다. 미켈라의 인스타그램 포스팅 단가는 약 8500달러(한화 948만원)에 달한다. 2016년 로봇 전문기업 브러드사에서 만든 미켈라는 미국 LA에 거주하는 19세 소녀로 브라질 출신의 스페인 혼혈 뮤지션이다. 전형적인 미인과는 다른 외양의 미켈라는 양갈래 머리와 주근깨, 살짝 벌어진 앞니를 지닌 개성 만점의 소녀다.

  • 글로벌한 인기를 누리고 있는 가상인간 릴 미켈라.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뮤지션으로서의 경력은 화려하다. 미켈라가 2017년 발표한 싱글 앨범은 글로벌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 스포티파이 차트에 8위에 랭크되기도 했다. 올해는 브래드 피트와 메릴 스트립이 소속된 할리우드의 톱 에이전시 CAA와도 계약해 활동에 날개를 달았다. 이제는 영화와 드라마 등에서도 가상인간들이 활약할 날이 머지 않았다는 것이다.

2025년 글로벌 시장규모 317조원으로 예고되는 메타버스 산업이 발달하면서 가장 지속 가능한 성장동력으로 꼽히고 있다. 그 중에서도 ‘진짜인 듯 진짜 아닌 진짜 같은’ 가상인간 캐릭터는 공감대와 친근감, 동경심을 불러일으키며 점차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인간이 다른 매력적인 인간에게 관심을 가지는 것은 본능적이기에 엔터테인먼트 산업이 엄청난 확장을 일구었다. 마찬가지로 이제는 개성이 강하면서도 매력이 넘치는 가상인간 캐릭터들을 앞세운 산업화의 속도가 엄청난 폭발력을 발휘할 것으로 전망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9월 제2895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9월 제2895호
    • 2021년 09월 제2894호
    • 2021년 08월 제2893호
    • 2021년 08월 제2892호
    • 2021년 08월 제2891호
    • 2021년 08월 제2890호
    • 2021년 08월 제2889호
    • 2021년 07월 제2888호
    • 2021년 07월 제2887호
    • 2021년 07월 제2886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향긋하고 따끈한 허브차 한 잔 어떠세요?  향긋하고 따끈한 허브차 한 잔 어떠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