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글로벌 망신 자초한 MBC 올림픽 방송 ‘일파만파’

  • 박성제 MBC 사장이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개회식과 남자 축구 중계 등에서 벌어진 그래픽과 자막 사고 등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주간한국 장서윤 기자]MBC가 이번 도쿄올림픽의 자타공인 ‘트러블메이커’로 자리했다. 문화적 존중과 매너는 모두 잊어버린 듯한 자막 사용으로 국제적인 망신을 톡톡히 당하고 있기 때문이다. 부적절한 자막 사용에 벌써 두 번이나 사과했지만 성난 여론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MBC는 지난달 23일 밤 2020 도쿄올림픽 개회식 생중계에서 각국 선수단이 입장할 때 부적절한 소개 사진과 자막을 넣어 물의를 일으켰다. 먼저 우크라이나 선수단 입장시에는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폭발 사고 사진을 사용했다. 수많은 사상자를 내 현재까지도 가장 비극적인 사고로 기억되는 체르노빌 원전 사진을 우크라이나 소개 사진으로 이용한 것이다.

이와 비슷하게 아이티 선수단 입장시에는 폭동 사진을 화면에 내보내며 ‘대통령 암살로 정국은 안갯속’이라는 자막을 적었다. 시리아에 대해서는 10년 이상 계속되고 있는 내전을, 마셜 제도에 대해서는 과거 미국의 핵실험 장소였다는 사실을 각각 소개했다. 엘살바도르 선수단 입장 때는 비트코인을 공식화폐로 지정한 국가라며 비트코인 이미지를 썼다. 비트코인 공식 화폐 지정은 엘살바도르 내에서도 경제 위기와 관련이 있는 사안이라 논란이 분분한 사안이다.

이밖에 이탈리아는 피자, 루마니아는 드라큘라, 노르웨이는 연어 등의 사진을 사용해 국가를 소개하기도 했다. 이처럼 황당함을 넘어 ‘고의적이 아닐까’라는 오해를 받을 만한 MBC의 상식을 벗어난 국가 소개는 개막식 직후 세계 유수언론에 보도되며 글로벌 망신살이 제대로 뻗쳤다.

NYT “MBC, 해당국들에 대한 공격적이고 부정적인 편견 강화했다”

CNN 인터넷판은 “공격적인 고정 관념을 바탕으로 여러 국가를 묘사하는 데 크게 실패했다”라며 “만약 한국을 소재할 때 삼풍백화점, 성수대교, 세월호를 거론하면 좋겠느냐”라고 반문했다. 로이터통신은 희망과 전통, 다양성을 주제로 삼은 올림픽 개회식의 취지가 무색하게 MBC가 공격적인 사진과 설명을 실었다가 온라인상에서 많은 비난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뉴욕타임스 역시 “올림픽 개막식에서는 각국 시청자들에게 외교 및 글로벌 인식을 키워주고 (해당국가) 선수의 프로필이나 지정학적 의미 등을 방송한다”며 “그러나 MBC는 (해당 국가들에)공격적이거나, 부정적 편견을 강화하는 내용의 이미지를 사용해 비판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지난달 25일 대한민국과 루마니아의 올림픽 축구 경기를 중계하면서는 다른 나라 선수를 조롱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이날 MBC는 자책골을 넣은 루마니아 선수 마리우스 마린의 이름을 자막으로 명기하며 “고마워요 마린”이라는 자막을 내보냈다.

또 MBC가 인도네시아 소개 시 국가 소개와 별 상관없는 1인당 국내총생산(GDP)과 백신 접종률을 넣은 것과 지도상 위치를 인도네시아가 아닌 말레이시아 사라왁주(州) 부근을 표시한 것이 뒤늦게 이슈가 되면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이에 MBC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는 ‘인종차별주의자’ ‘무례하다’ 사과하라‘ 등의 항의글이 이어지고 있다.

이처럼 도를 넘는 자막으로 인해 MBC는 두 차례에 걸쳐 거듭 사과했다. 1차 사과에도 비난 여론이 수그러들지 않자 MBC 박성제 사장은 지난달 26일 “올림픽 정신을 훼손하는 방송을 했다. 상처 입은 해당 국가 국민과 실망한 시청자에게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박 사장은 “이번 사건은 조직 개편 과정에서 올림픽 중계 업무가 자회사로 넘어가면서 생긴 것”이라고 해명했다. 내부 사정과는 상관없이 MBC가 빚은 파장은 서로 다양성을 인정하고 존중하는 올림픽 정신에도 위배되고 기본적인 인식이 결여됐음을 만천하에 알린 사건으로 남게 됐다.

글로벌 무대서 상대방의 문화적 다양성 파악 필요

이는 글로벌 무대 진출 시 상대방의 문화적 다양성과 감수성을 세심하게 파악하고 다가가는 한류 스타들의 행보와는 정반대의 것이기도 하다. 실제로 방탄소년단(BTS)은 지난 2018년 ‘페이크 러브(Fake love)’로 활동할 당시 노랫말 속 한국어 ‘내게로’가 흑인을 비하하는 의미의 ‘니그로(Negro)’로 들릴 수도 있겠다는 판단 하에 가사를 일부 바꿔 부르기도 했다.

엉터리로 구사하는 중국어를 개그 소재로 삼았던 개그맨 이경규는 최근 방송읕 통해 더 이상 가짜 중국어를 하지 않는다고 밝히기도 했다. “다른 나라의 언어를 장난스럽게 개그 소재화하는 것에 대해 당사자들은 싫어할 수도 있겠구나란 것을 깨닫고 그때부터 하지 않아왔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박시원 국제 마케팅 컨설턴트는 “MBC 관련 뉴스가 순식간에 전세계에서 비난을 받을 사례에서 알 수 있듯이 지금은 클릭 한번이면 전세계가 SNS로 연결되는 세상”이라며 “그런만큼 서로의 문화를 섬세하게 존중하고 진심으로 대하는 마음이 필요하다. 문화적 다름을 인식하고 역지사지의 마음으로 입장을 바꿔 생각해보는 자세가 항상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9월 제289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9월 제2896호
    • 2021년 09월 제2895호
    • 2021년 09월 제2894호
    • 2021년 08월 제2893호
    • 2021년 08월 제2892호
    • 2021년 08월 제2891호
    • 2021년 08월 제2890호
    • 2021년 08월 제2889호
    • 2021년 07월 제2888호
    • 2021년 07월 제288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향긋하고 따끈한 허브차 한 잔 어떠세요?  향긋하고 따끈한 허브차 한 잔 어떠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