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메신저·SNS… 머리 아파!

●스마트폰 '사적 용무'에 많이 쓰면 스트레스
소셜네트워크 등 강박적 체크
메시지 수신음 환청도 시달려
'나홀로 재충전' 시간도 부족해져
강박적으로 스마트폰을 체크하는 행위는 그리 스마트하지 않다는 경고가 연구자들에게서 나왔다. 스마트폰 이용자의 증가와 스트레스 수준의 증가 사이에 연관이 있다는 새 연구 결과가 이를 뒷받침한다.

하지만 업무상 직업적으로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것은 스트레스와 관련이 없었다. 놀랍게도 스트레스의 주범은 사적인 용무로 이 기기를 사용하는 데 있었다. 웹 사의 친구 관계를 유지·확인하거나 사회적 네트워킹과 관련된 뉴스를 확인하는 일이 이에 해당한다.

연구를 수행한 영국 워시스터 대학교 심리학과의 리처드 볼딩 교수는 "스마트폰은 사람들이 삶의 다양한 측면에 적응하는 데 도움을 주는 역할을 점점 더 많이 하고 있다"면서 " 하지만 스마트 폰의 이용률이 높아지면서 우리는 점점 거기에 더 의존하게 되고 실제로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불러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가 이끄는 팀의 연구결과는 최근 영국 심리학협회 회의에서 발표됐다.

볼딩이 이끄는 연구팀은 100여 명의 자원자를 대상으로 스트레스 측정 검사를 했다. 자원자는 대학생, 상점 점원, 공공부문 종사자들이었다. 이들은 또한 스마트 폰 사용에 관한 설문에 응답했다.

그 결과 통상 사람들이 이런 기기를 구입하는 가장 큰 이유는 업무를 더 잘 처리하기 위해서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결국에는 좀더 개인적인 활동에 빠져들어 업무를 등한시 하고 소셜 네트워크 유지에 우선 순위를 두는 쪽으로 귀착됐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이 같은 이용패턴이 급증하면서 스트레스도 급증한다는 사실도 드러났다. 개인적인 이유로 스마트 폰을 자주 체크하면 할수록 스트레스를 더 많이 받고 있었다. 극단적인 경우 가장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사용자들은 정작 들어오지도 않은 메시지가 수신 됐다는 경보음을 실제로 환청으로 듣고 있었다.

"오늘날 사회적 연결망을 유지하는 것은 좋은 일에 해당하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모든 사람은 휴식을 필요로 한다. 혼자 있는 시간 말이다. 관계망을 유지하는 데서 오는 스트레스와 긴장이 커지면 결국 관계 자체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결과가 생길 수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대학교 리버사이드 캠퍼스의 손자 류보머스키 교수는 이 같은 관찰 결과가 타당해 보이기는 하지만 인과관계를 확립하려면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애초에 스트레스로 지치고 신경증이 있는 사람이 스마트폰을 강박적으로 체크하는 일이 더 많은 것일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의 말은 이렇다. "현재에 충실하게 사는 사람들이 행복하다는 연구 결과가 많은 것은 사실이며 스마트폰을 체크할 때는 지금 이 순간을 잘 음미하고 있을 가능성이 적다. 하지만 그게 항상 나쁜 것은 아니다. 시간을 절약해주며 사람들과 더 쉽게 접촉할 수 있게 해주고 멀티태스킹을 할 수 있게 해준다. 감사의 이메일을 보내거나 웹 서핑으로 정보를 찾는 일에서 기쁨을 느끼는 사람도 많다. 따라서 문제가 되는 것은 스마트폰을 어떻게 사용하느냐 하는 것이지 폰 자체가 아니다."


▶ 또다른 남자와도… '방송인 A양 동영상'의 모든 것
▶ 앗! 정말?… 몰랐던 '선수'남녀의 연애비법 엿보기
▶ 불륜·헐뜯기 행각도… 스타들의 이혼결별 속사정
▶ 아니! 이런 짓도… 아나운서·MC 비화 엿보기
▶ MB와 측근들 줄줄이 비리 의혹… 이제 시작일 뿐?
▶ 폭력에 멍든 학교, 이정도라니… 적나라한 실상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6월 제2883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6월 제2883호
    • 2021년 06월 제2882호
    • 2021년 06월 제2881호
    • 2021년 05월 제2880호
    • 2021년 05월 제2879호
    • 2021년 05월 제2878호
    • 2021년 05월 제2877호
    • 2021년 05월 제2876호
    • 2021년 04월 제2875호
    • 2021년 04월 제2874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내 몸에 맞는 여름 보양식은 따로 있다 내 몸에 맞는 여름 보양식은 따로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