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아무것도 아닌 것'들의 재발견

갤러리 담 김현수 '고도를 기다리며'전
  • 고도를 기다리며
자연에서 얻은 에너지를 섬세한 드로잉을 통해 시각화하는 작업을 해온 김현수 작가가 식물의 사진을 이용한 몽타쥬 작업을 보여주는 '고도를 기다리며'전을 연다.

그는 식물의 부스러기, 씨앗, 나무 등을 근접 촬영한 후, 그 질감과 형태를 하나의 조형요소로 보고 쉽게 명명할 수 없는 이미지를 만든다. 동물이나 식물, 사람의 모습도 아닌 낯선 존재의 초상화 같은 이번 작업들은 2002년 이후 네 번의 개인전을 통해 보여준 드로잉 작업과는 많은 변화가 있어 보인다. 그러나 작품의 기저엔 느리게 호흡하며 자연의 시간성을 체험하고자 하는 일관된 태도를 볼 수 있다.

그가 채집하는 식물이미지는 주로 아파트 화단이나 가로수 등 일상에서 얻어지지만 눈 여겨 보지 않으면 쉽게 지나치거나 심지어 밟고 지나가버릴 수 있는 '아무것도 아닌 작은 것'이 대부분이다. 이런 작은 식물의 부스러기들을 천천히, 미시적으로 들여다보며 카메라를 통해 기록하고 그것을 다시 조합해서 전혀 다른 존재를 만들어낸다.

익숙하고 편안한 식물의 이미지를 새롭게 바라볼 수 있는 이번 전시에는 13점 이 선보인다. 4월 24일~5월 3일 갤러리 담 전시. (02)738-2745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8월 제2889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8월 제2889호
    • 2021년 07월 제2888호
    • 2021년 07월 제2887호
    • 2021년 07월 제2886호
    • 2021년 07월 제2885호
    • 2021년 06월 제2884호
    • 2021년 06월 제2883호
    • 2021년 06월 제2882호
    • 2021년 06월 제2881호
    • 2021년 05월 제2880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염증 완화에 도움되는 이것 염증 완화에 도움되는 이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