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국내 자살 고위험군 368만명

여성이 남성의 2.4배… 우울증10~15% 실제자살
국가 차원 관리 대책 필요
  • 우울증 등 정신질환을 가지고 있거나 극심한 스트레스로 자살 위험성이 높은 정신건강 고위험군이 국내에 368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배우였던 고(故) 최진실씨의 전남편 조성민씨의 충격적인 자살로 이 문제가 다시 한 번 사회적 화두로 대두되고 있다. 한국은 하루 평균 자살자 42.6명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자살률 1위의 불명예를 8년째 면치 못하고 있다.

보건사회연구원의 '정신건강 고(高)위험자 관리체계 정립방안에 관한 연구'에 따르면 대한민국 국민 중 27.6%는 평생 1번 이상 정신건강 질환을 경험하며 우울증 등을 앓는 정신건강 고위험자로 약 368만1,943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됐다.

정신건강 고위험자는 스트레스 해소 등에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다. 이혼, 별거, 실직, 사별을 경험한 집단이 여기에 속하며, 이들 중 상당수는 우울증을 앓고 있다. 성별로는 여성(258만5,955명)이 남성(109만8,847명)의 2.4배였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우울증을 앓는 사람 가운데 10∼15%가 실제 자살로 이어지며 노년기 우울증은 심장병, 치매, 불안장애 등 신체 질환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지난해 성인남녀 1,000명을 상대로 한 '정신건강서비스 이용실태 조사'에 따르면 조사 대상 중 82.8%가 스트레스에 시달린다고 응답했다. 하지만 스트레스 때문에 병원 등 전문기관을 이용한 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사람은 5.9%에 불과했다.

정진욱 초빙연구위원은 "과거에는 정신건강문제를 가족과 지역사회가 나눴지만 핵가족화와 높은 이혼율 등 사회구조가 변화하면서 국가 차원의 정신건강 관리 대책이 더욱 필요해졌다"며 "정신건강 고위험자를 관리하기 위해 정신보건센터의 역할을 재정립하고 사회복지관과의 연계 체계를 확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6월 제288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6월 제2882호
    • 2021년 06월 제2881호
    • 2021년 05월 제2880호
    • 2021년 05월 제2879호
    • 2021년 05월 제2878호
    • 2021년 05월 제2877호
    • 2021년 05월 제2876호
    • 2021년 04월 제2875호
    • 2021년 04월 제2874호
    • 2021년 04월 제287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살 빼려면 이런 음식 먹어야 살 빼려면 이런 음식 먹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