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라이프

[여행]‘지구의 배꼽’ 세계 최대 바위 호주 울룰루

  • 울룰루.
바위 하나가 숙연한 감동이다. 울룰루는 호주 중부의 사막 한가운데 위치한 산만한 바위다. 빛에 따라 변하는 세계 최대 바위는 오랜 세월 원주민들의 성지였다. 바위에 대한 고정관념은 울룰루 앞에서 초라해진다. 울룰루의 높이는 348m, 둘레가 9.4km로 세계에서 가장 큰 바위다. 그나마 3분의 2는 땅속에 묻혀 있고, 걸어서 둘러보려면 몇 시간이 걸린다. 울룰루는 ‘지구의 배꼽’, ‘세상의 중심’이라는 수식어를 지녔다. 일본 영화 ‘세상의 중심에서 사랑을 외치다’의 배경이었고, 일본 연인들이 방문하고 싶은 인기 여행지로 꼽힌다.

  • 울룰루의 동굴.
혼령 간직한, 원주민들의 성지

울룰루는 덩치만큼이나 큰 전율로 다가선다. 바위는 수억년 세월동안 풍화와 침식을 거치며 온 몸에 굴곡과 생채기를 만들어 냈다. ‘그늘이 지난 땅’. 원주민의 말로 울룰루는 그런 의미를 지녔다. 울룰루는 하루에도 여러 차례 얼굴을 바꾼다. 시간에 따라, 하늘과 구름의 움직임에 따라 색이 달라진다. 새벽녘부터 여행자들은 분주하게 움직이고, 해질녘이면 울룰루 주변에 도열해 대자연이 연출하는 ‘홍조’를 감상한다.

  • 울룰루 벽화 흔적.
여행자들에게 가쁜 감탄의 대상은 원주민인 ‘아그난족’에게는 조상의 거룩한 숨결이 담긴 성지다. 죽은 자들의 혼령이 머무는 땅에는 부족의 주술사만이 오를 수 있었다. 낮은 곳에는 아그난족의 벽화가 새겨져 있고, 바위에 난 생채기 하나하나는 영혼의 흔적으로 여겨졌다. 원주민들은 혼령의 터를 훼손하는 행위를 자제할 것을 간곡하게 부탁하고 있다. 울룰루는 호주 초대 수상의 이름을 따 공식명칭이 한때 ‘에어즈 락’으로 불리기도 했다. 최근에는 원주민들의 땅을 온전히 지켜내려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입장객에게는 엄격한 주의사항이 요구되며, 정상에 오르는 것을 금지하고 둘레길을 걷는 것을 권유한다.

  • 앨리스 스프링스 골목.
일출의 사막도시, 앨리스 스프링스

울룰루가 수만 년의 사연을 간직하고 있다면, 사막투어의 거점도시 앨리스 스프링스는 120여년의 짧은 역사를 지닌 도시다. 비옥하고 따뜻한 호주 동·서부와 달리 40도를 넘나드는 사막에서 살아야 했던 원주민들의 거친 삶과 통신망 건설을 위해 도시를 만든 개척자들의 흔적이 공존하는 곳이다. 시내를 지나는 ‘토드 강’, 앨리스 등도 전신국 감독관과 그의 아내 이름을 따서 붙였다.

  • 낙타 투어.
말라 버린 토드강변을 낙타를 타고 둘러보는 것은 앨리스 스프링스의 색다른 체험이다. 해질녘 안작힐에 오르면 사막 속 오아시스처럼 형성된 도시의 윤곽을 감상할 수 있으며, 열기구 타고 새벽 일출을 보는 투어에도 참가할 수 있다. 운이 좋으면 철로가 놓이기 전 사막의 주요 운송수단이었던 길이 50m 트럭인 로드 트레인을 만날 수 있다. 세계에서 보기 드문 사막공원 역시 주요 볼거리다.

  • 안작힐의 일출.
  • 사막 공원
  • 카타추타.


여행 메모
가는 길 시드니를 경유해 울룰루로 가는 게 일반적이다. 공항에서 숙소가 밀집돼 있는 리조트단지까지 셔틀버스가 운행된다. 도착하면 국립공원 관리소에서 출입허가서를 받아야 한다.
숙소 울룰루 리조트단지의 숙소는 가격이 천차만별이다. 캠핑족을 위한 캠핑장과 백패커용 숙소, 울룰루의 빛의 변화를 조망할 수 있는 호텔도 있다. 각 호텔에서 일출·일몰을 보는 프로그램에 관한 참가신청이 가능하다.
기타 울룰루는 서쪽으로 수십km 떨어진 카타추타와 함께 유네스코 복합유산으로 지정됐다. 카타추타는 바위 한 개가 36개로 조각난 모습을 지녔는데 원주민의 성지 중 하나다. 이곳에서 바위를 가로질러 바람의 계곡까지 트레킹하는 코스가 인기 높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11월 제2905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11월 제2905호
    • 2021년 11월 제2904호
    • 2021년 11월 제2903호
    • 2021년 11월 제2902호
    • 2021년 11월 제2901호
    • 2021년 10월 제2900호
    • 2021년 10월 제2899호
    • 2021년 10월 제2898호
    • 2021년 10월 제2897호
    • 2021년 09월 제2896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자율신경, 아이들을 잘 관찰하세요  자율신경, 아이들을 잘 관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