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민병규, 안진헌, 최은단, 이가아
여행작가 4人의 '길 위의 인생'

"우리 삶도 8할은 바람"
일년의 절반은 여행, 나머지 기간은 여행준비




연일 30도를 웃도는 더위가 이어지고 있다. 후텁지근한 오후, 자꾸 짜증이 솟는다. 고만고만한 내 인생이 후줄그레한 와이셔츠 같기도 하고. 그 때, 눈에 띄는 여행 정보가 남의 이야기만 같다. ‘ 마음이 왈칵 쏟아질 것 같은 새파란 바다, 그 위에 에메랄드빛 하늘. 그리고 그 끝에 나….’ 잠시 눈 감고 상상 한다. 여행이 내 직업이라면?

그들에게서는 바람의 냄새가 난다. 일년에 절반은 길 위에서 보낸다는 여행 작가들. 여행하지 않는 기간은 또 다른 여행을 준비하는 시간인 사람들. 민병규(33ㆍ‘트래블 게릴라’ 과장), 안진헌(33ㆍ‘동남아 100배 즐기기’ 작가), 최은단(30ㆍ ‘ 헬로, 시리즈 호주’ 작가), 이가아(25ㆍ‘헬로 유럽’ 작가) 씨를 만나 그들의 여행법을 들어 보았다. 여행, 그것은 곧 인생이었다



* 숱한 어려움 속에서의 행복찾기

-여행지에서 별별 일도 다 겪었겠다.



맨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이가아, 최은단, 안진헌, 민병규씨.

안:이스탄불을 여행할 때였다. 강가에서 인간적으로 호감이 가는 사람을 만났다. 그런데 그게 그들의 시나리오다. 그런 경우 세 시간 있다가 ‘우연히’ 만나게 된다. 건네는 콜라를 마시고 쓰러져 간신히 깨어나보니 남은 건 옷뿐이더라. 정말 재수 좋게도 여행 끝내고 돌아 가려는 한국 사람을 만나 간신히 왔다.

민: 2001년 인도의 서북쪽, 파키스탄과 국경 분쟁이 끊이지 않는 데 가서 진짜 전투와 부딪쳤다. 공포로 심장이 터질 정도였다. 시체들과 함께 있다가 군인에게 구조됐다.

이: 역에서 소매치기를 조심하라고 누누이 말하는데, 사실 나도 당했다. 어떤 남자가 유독 무거웠던 내 짐을 들어 주겠다고 하더라. 갑자기 나를 에워 싸는 어떤 사람들에게 사진, 카메라, 돈 따위를 넣어 놓은 트렁크를 몽땅 뺐겼다. 경찰서 가서 울면서 조서 썼다.

-그래도 취재한 자료 안 잃어버린 게 어딘가.

안:무거운 짐을 들고 최선의 태양 광선을 기다려 사진 한 컷 찍는다. 비닐로 된 싸구려 가방에 현지에서 산 잡지, 음식점 메뉴, 명함, 브로셔, 지도 등 10㎏ 이상인 데다, 지고 다니는 배낭은 6kg정도인데 역시 카메라가 제일 중요하다. 청소 아주머니가 쓰레기통에 쳐 넣는 바람에 쓰레기를 다 뒤져 찾아낸 적도 있었다.

-직업적으로 여행한다는 것의 의미는?

최: 귀찮은 일들이 너무 많다. 아프리카에서는 공항 세관들이 뇌물 안 주면 짐을 통과시켜 주지 않는다. 곧 비행기는 뜨고 사람들은 밀리는데 “ 100달러 달라”며 은근히 요구하는 직원은 참 성가셨다. 들은대로 가방 한켠에 돈을 놓지 않을 수 없었다.

안: 7시 출발이면 가이드는 5시부터 일어나서 준비해야 한다. 출발 전에 방값 내고, 공항 가면 자리 확인하고, 짐 몇 개 있나 확인하고, 입출국 카드 써주고, 숫자 세고…. 아무 것도 제대로 안 된다. 사람도, 기차도, 비행기도, 버스도 안 온다. 그럴 때는 화내는 사람이 바보다. 그냥 그러려니 넘겨야지.

이: 나는 취미로 여행을 하다, 대학 4학년 때 가이드북 필자 모집 광고를 보고 응모해 결국 여행작가가 됐다. 여행 경비 밖에 안 나오는 보수지만, 취미(여행)와 특기(글쓰기)를 동시에 충족시키는 이 일에 행복을 느낀다.

최: 솔직히 집에서 밥 먹여 주니까 여행 작가 했다. 힘든데도 가이드북을 쓰고 싶었던 건 기존에 나와있던 책들이 못마땅했기 때문이다. 자세하고 실제적인 도움이 되는 가이드북, 입에서 입으로 전해지는 트래블 팁을 써서 누군가에게 길잡이가 되고 싶다는 생각이 강했다.


* 여행지에 대한 기본적인 정보 알아야

- 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에게 해 줄 조언이 있다면.

최: 턱없이 무례한 사람들은 정말 곤란하다. 청소를 하나 안 하나 본다고 종이를 쫙쫙 찢어서 바닥에 뿌려 놓고는 나중에 그거 안 치웠다고 청소 안 했다고 펄펄 뛰던 환갑이 된 아주머니가 있었다. 왜 창피를 모르는지.

안: 얼굴 하얗고 잘 사는 나라 가면 괜히 기죽는 사람들이 안쓰럽다. 그런 사람들이 못 살고 시커먼 나라 가면 괜히 힘 준다. 순박한 그들의 행복을 봐야 하는거다.

이: 유럽 여행의 경우 남들 가는 데는 다 좋은 줄 알고 남들이 안 가면 안 좋은 줄 안다. 그러나 어떤 곳이 좋은지는 본인이 직접 그 곳을 가봐야만 알 수 있다고 생각한다. 주관이 없는 여행은 안 하느니만 못 하다. .

민: 요즘 너무 쉽고 편하게만 여행하려고 하는 젊은이들을 많이 본다. 최소한 자신이 갈 곳에 대한 사전 정보와 그 나라 문화 등 기본적인 것은 공부하고 준비해야 한다. 가슴 뜨거워지는 느낌으로 돌아 오려면.

-유럽 최고의 코스라면?.

이: 빠리에서 TGV타고 렌느로 간다. 거기서 버스로 갈아타면 유네스코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몽생미셸에 도착한다. 바닷가 한 가운데 암벽이 있고 그 위에 우뚝 솟은 수도원이 장관이다. 다시 렌느로 돌아가 기차를 타면 생말로라는 자그마한 항구도시에 도착하는데 매일 아침부터 이른 오후까지 썰물 때는 바닷길이 열려서 주변의 작은 바위섬까지 걸어갈 수 있다. 신비롭고 평화로운 곳이다. 사과 반쪽에 초콜릿을 넣고 구워낸 특이한 애플 파이도 놓치면 후회한다.


* 인도ㆍ티베트 등은 가슴벅찬 여행지

-잘 사는 데가 여행에 좋다는 말인가?

민: 아니다. 인도의 모든 것을 추천한다. 인생은 다양하다. 학교 나와서 결혼해서 아이 낳고 살다가 은퇴하는 우리 인생이 전부가 아니다. 빨래하는 집에서 태어나 학교도 못 가고 한평생 빨래하는 인생도 있고. 반면에 한평생 흙을 안 밟고 카페트나 밟고 사는 사람들도 있고 한 번 신은 신발 두 번 다시 안 신는 인생도 있고. 또 인도에 가면 한국의 모든 습성에서 자유로워진다. 한국에서 이불을 두르고 돌아다니면 미친 사람 취급을 받겠지만 인도에서는 그렇지 않다. 나와 다른 것을 인정한다.

안: 티베트에 많이들 가보셨으면 좋겠다. 자신들 지도자인 달라이 라마도 망명갔고, 독립의 희망은 별로 없고, 산소도 부족한데 먹지도 못하고 그런데도 행복하게 산다. 그 사람들의 생활 자체가 종교의 실현이다. 무슨 삼보일배? 티베트 사람들이 하는 오체투지는 상상 이상이다. 한 걸음 걷고 조아리고 절 하고. 일생에 한 번, 자신이 살던 곳을 떠나 산 넘고 물 건너며 오체투지로 그 나라의 가장 심장에 속하는 사원으로 간다. 그 사람들을 길거리에서 만나면 눈물이 왈칵 쏟아진다. 그런 사람들을 보고 하늘을 쳐다보면 하늘은 막막할 정도로 파랗다. 보고 있으면 가슴이 벅차다.

-최: 탄자니아에 있는 섬, 잔지바가 최고다. 깨끗하고 때묻지 않은 자연과 함께 독특한 아랍과 아프리카 문화의 조화를 볼 수 있다. 인도양에 있는 페르시아, 오만 등과 연결되는 거점 도시인데 그 섬을 거쳐서 수출되는 노예가 몇 만 명씩 되었다고 한다. 아프리카에서는 사람들이 너무 느리고 예상치 못할 사고가 늘 난다는 점이었다. 그래서 답답할 때가 많았다. 그런데 신기하다, 그 사람들이 보고 싶어진다. 막 화를 내고 그러다가도 한 번 웃으면 스르륵 풀린다. 내가 언제 자기들 친구였다고(웃음) “라삐끼, 라삐끼” 부른다. (라삐끼는 친구라는 뜻) 길 가면서 손 한 번 치면 벌써 친구가 되는 거다.



박소현 인턴 기자 peste@naver.com


입력시간 : 2004-06-16 11:11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6월 제288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6월 제2882호
    • 2021년 06월 제2881호
    • 2021년 05월 제2880호
    • 2021년 05월 제2879호
    • 2021년 05월 제2878호
    • 2021년 05월 제2877호
    • 2021년 05월 제2876호
    • 2021년 04월 제2875호
    • 2021년 04월 제2874호
    • 2021년 04월 제287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살 빼려면 이런 음식 먹어야 살 빼려면 이런 음식 먹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