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천정배 "새정치연합은 혁신하겠다고 한 뒤 또 과거로 돌아갈 것"

"혁신위로 거듭날까 의문…진짜 늑대가 오도록 해야"
[이선아 기자] 새정치민주연합을 탈당한 뒤 지난 4.29 재보선에서 무소속으로 당선된 천정배 의원은 3일 새정치연합의 환골탈태는 요원하다고 비판했다. 천 의원은 "새정치민주연합이 이번 혁신위원회 활동을 통해 거듭날 수 있을까 의문"이라며 "혁신하겠다는 이야기는 양치기 소년과 같다"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천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에서 "선거에 지면 일단 지도부가 물러나고, 또 환골탈태하겠다고 늘 혁신이야기가 나온다"면서도 "그러나 잠깐만 지나면 언제 그랬느냐는 듯이 또 과거로 돌아간다"고 비판했다. 천 의원은 "이번에는 진짜 늑대가 오도록 해야 한다"며 "야권 지지자 중에는 당 지도부가 자기 책임을 회피하고 시간을 끌면서 국민을 호도하는 것 아닌가 의심하는 분들도 있는데 제가 문재인 대표였다면 스스로 지체 없이 당 쇄신안을 제시하고 앞장서서 강력히 추진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천 의원은 이어 "현재 야당을 가지고는 이대로는 안 되겠다는 것이 많은 지지자의 인식"이라며 "야당이 스스로 말하는 대로 환골탈태하거나 그렇지 못하면 새로운 세력을 만들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천 의원은 그러나 신당 창당 등 구체적인 야권 재편 계획에 대에서는 "민의를 살펴가면서 여러 가지 구상을 하고 있지만 당장 밝힐 수 있는 단계는 아니다"라며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도 "시대적 과제인 양극화 청산과 복지국가 건설 등을 위해 더 분명한 비전과 정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며 "'개혁정치의 국가비전 모색'을 주제로 하는 토론회를 매주 금요일마다 총 10여회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천 의원은 지난달 28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새정치연합 안철수 전 공동대표를 만났다고 밝혔다. 천 의원은 이 만남에 대해 "안 대표는 당 안에 계시고 저는 당 밖에 있지만, 야권이 매우 힘든 상황에서 큰 틀의 개혁정치와 발전을 위한 덕담을 나눴다"고 밝혔다.

또 법무부 장관 시절 공안검사 경력을 이유로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에게 인사상 불이익을 줬다는 논란에 대해서는 "전혀 그런 일은 없었다"라며 "당시 황 후보자와 경쟁할만한 검사들이 수십 명이었으며 황 후보자가 승진 대상에 발탁되지 못했을 뿐이지 그분을 개인적으로 찍어서 배제한 적이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9월 제289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9월 제2896호
    • 2021년 09월 제2895호
    • 2021년 09월 제2894호
    • 2021년 08월 제2893호
    • 2021년 08월 제2892호
    • 2021년 08월 제2891호
    • 2021년 08월 제2890호
    • 2021년 08월 제2889호
    • 2021년 07월 제2888호
    • 2021년 07월 제288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향긋하고 따끈한 허브차 한 잔 어떠세요?  향긋하고 따끈한 허브차 한 잔 어떠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