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새누리당 녹취록 파문 ‘키맨’ 입 여나

김성회 전 의원 입장 밝힐 예정… ‘친박 공천 개입 녹취록’에 담긴 진실 주목

최경환ㆍ윤상현 새누리당 의원과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 등 친박 핵심의 4ㆍ13 총선 공천 개입 녹취록 의혹과 관련, 그 향배가 곧 결정될 것으로 보여 정치권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녹취록 파문의 당사자인 김성회 전 의원이 곧 입장 발표를 할 예정이어서 그에 따라 친박계의 조직적 개입을 통한 압박인지, 아니면 단순한 지역구 변경 권유인지 여부가 판가름 날 전망이다.

여야의 모든 시선이 김 전 의원에게로 향해 있는 가운데 새누리당 내에서는 ‘진상조사 불가피론’을 주장하는 비박계와 ‘공작정치’를 주장하는 친박계의 입장이 부딪히고 있다.

친박계는 녹취록이 전당대회를 목전에 두고 폭로된 데 대해 ‘공작 정치’라면서 대대적인 반격을 시도하고 있다.

지역구 변경 논란의 당사자인 서청원 의원은 지난 20일 “당내 공작정치 냄새가 나는 일이 생기면 더 이상은 가만히 안 있겠다”면서 김 전 의원에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

친박계 안팎에서는 여러 정황상 김 전 의원이 오래 전부터 준비를 하고 모종의 세력과 의논해 전대를 앞두고 터뜨린 것 아니냐는 배후설이 난무하고 있다.

친박계의 이 같은 공세에 김 전 의원도 대응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그 내용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최근에는 그가 자신의 입장을 발표할 때 뭔가 카드를 꺼내들 것이라는 말이 분분하다.

현재 김 전 의원은 이번 사태의 추이를 지켜보면서 어떤 식으로 입장을 표명할지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친박 핵심 의원에 전직 청와대 정무수석까지 연관된 만큼 좀 더 신중하게 판단한 뒤 입장표명 여부를 결정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10월 제2899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10월 제2899호
    • 2021년 10월 제2898호
    • 2021년 10월 제2897호
    • 2021년 09월 제2896호
    • 2021년 09월 제2895호
    • 2021년 09월 제2894호
    • 2021년 08월 제2893호
    • 2021년 08월 제2892호
    • 2021년 08월 제2891호
    • 2021년 08월 제2890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수승화강'(水升火降) 무너지면 건강을 잃는다.  ‘수승화강'(水升火降) 무너지면 건강을 잃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