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단독] “검찰, 일본정보 통해 최순실 농단 이미 알고 있었다”

일본 정보당국 정권 초기 최순실 게이트 예견..검찰 최씨 부녀에 깊은 관심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 박근혜 대통령의 7시간 행적에 대한 의혹을 기사로 썼다가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됐던 산케이신문의 가토 다쓰야 전 서울지국장은 최순실 게이트 초기 “최태민과 최순실이 박근혜 정권의 최대 금기였다”고 주장해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다.

가토 전 지국장은 지난 10월 27일 ‘박근혜 정권 최대의 금기는… 박근혜 대통령의 정치 생명의 종언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그는 기사를 통해 “한국 검찰에서 조사받을 당시 검사가 끈질기게 물어온 것 중 하나가 최태민과 그의 딸 최순실에 관한 것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가토 전 지국장은 “그러면서 이 문제가 박 대통령의 최대 급소(약점)라는 것을 바로 깨달았다”며 “박 대통령과 최씨 부녀의 관계야말로 정권의 최대 타부(금기)”라고 주장했다.

이는 검찰이 당시 최태민ㆍ최순실을 이미 주목하고 있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세월호 때 사라진 7시간과 최씨 부녀는 표면적으로 아무런 연관성이 없고, 가토 전 지국장의 보도와도 크게 연결되는 부분이 없다. 다시 말해 검찰이 왜 그 부분을 집요하게 캐물었는지 납득하기 힘들다는 이야기다.

검찰에 대한 충격적인 증언

이에 대해 정보관련 업무를 한 적 있는 A씨를 통해 놀라운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A씨는 이른바 ‘일본통’으로 오랜 기간 일본으로 파견돼 근무한 경험이 있다. 그에 따르면 가토 전 지국장의 기사는 일본 정보당국의 정보를 바탕으로 작성됐다는 것이다.

A씨는 “일본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 이상으로 정보기관의 수준이 높다”며 “공식적으로 국정원 같은 정보기관이 존재하지 않을 뿐 실제 정보력은 미국의 CIA나 영국 MI6 그리고 이스라엘의 모사드 등과 더불어 세계 5위 안에 들 정도”라고 말했다.

A씨는 “가토 전 지국장이 파악한 내용은 일본 정보국인 일본 공안조사청(PSIA)의 정보가 기반이 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 조직은 아시아의 CIA라고 불리는 기관인데, 일본은 패전국가이기 때문에 공식적으로 정보기관을 운용할 수 없다. 때문에 신문 기자를 휴민트로 활용하는 등 유기적으로 정보협력 관계를 맺고 있다”고 말했다.

A씨에 따르면 PSIA를 비롯한 일본 복수의 정보기관은 박 대통령 배후에 최태민의 딸들이 있고 최순실씨 등이 박근혜 정권을 장악해 실세로 군림할 것이라고 분석했다는 것이다.

또 PSIA는 최순실 게이트가 정권 후반 또는 정권이 끝난 직후 불거질 가능성이 클 것으로 보고 남북한ㆍ중ㆍ일 등 동북아 등 국제관계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는 게 A씨의 설명이다.

이밖에 공안조사청, 즉 PSIA는 일본 법무성 산하 기관으로 놀라운 정보수집력과 분석력을 자랑한다.

이 기관은 지난 2012년 12월 다음 연도(2013년)에 북한이 핵실험을 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을 내놨다. 당시 이 기관은 같은 해 북한이 장거리 로켓을 발사에 이어 핵실험 등 추가적인 강경 조치를 선택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한 바 있는데 실제로 이듬해인 2013년 2월 북한은 3차 핵실험을 강행했다.

1952년 공안조사청은 ‘파괴활동 금지법’이 제정 되면서 신설됐다. 초기 이들은 군 특무기관 출신의 첩보장교나 고등경찰 출신자 위주로 구성됐다. 수뇌부를 중심으로 주로 검찰 출신 등으로 채워지고 있으며 일반 사무직과 같이 공채를 통해서도 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첩보활동을 벌이는 직원들 중에는 자위대나 경찰 등에서 특채로 선발되는 경우도 여전히 많은 것으로 전해진다.

이들의 정보망은 자체 조직 내 첩보 활동이 중심이지만 대외 활동에서는 민간, 외곽 단체들과 긴밀히 협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한국 본토와 독도가 교신하는 내용도 모두 도감청하고 있는 것으로 의심되는데, 이는 사실로 받아들여지는 공공연한 비밀이다.

윤지환 기자musasi@naver.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9월 제289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9월 제2896호
    • 2021년 09월 제2895호
    • 2021년 09월 제2894호
    • 2021년 08월 제2893호
    • 2021년 08월 제2892호
    • 2021년 08월 제2891호
    • 2021년 08월 제2890호
    • 2021년 08월 제2889호
    • 2021년 07월 제2888호
    • 2021년 07월 제288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향긋하고 따끈한 허브차 한 잔 어떠세요?  향긋하고 따끈한 허브차 한 잔 어떠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