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김종인 “윤석열, 지금이 별의 순간... 국가에 크게 기여할 수도”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연합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야권 사람이라고 생각할 수 없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김 위원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윤 총장은) 여권 내부 갈등 속에 있는 거지 야권 사람이라고 생각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인간이 살아가는 과정에 별의 순간은 한 번밖에 안온다”며 “(윤 총장은) 별의 순간이 지금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별의 순간을 제대로 포착하느냐에 따라 국가를 위해 크게 기여할 수도 있고 못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야권 단일화 안해도 승리 확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대해서는 “(안 대표는) 자기가 유일한 야당 단일후보라는 생각을 하고 있다”며 “누가 자기를 단일후보로 만들어주지도 않았는데 스스로 단일 후보라고 얘기한 것”이라며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안 대표는 국민의힘으로 입당해서 N분의 1로 뛰지 않겠다는 입장”이라며 “그 문제에 대해 더 이상 거론하고 싶지도 않은 사람”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합당에 대해서는 “정진석 공천관리위원장은 합당 얘기를 한 적이 없다”며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단일화 안 하고 3자 구도로 뛰어도 승리를 확신한다”며 1995년 서울시장 선거를 예로 들었다. 당시 3자 구도에서 무소속 박찬종 후보는 여론조사 1위를 달렸지만 선거에서는 민주당 조순 후보가 당선됐다.

국민의힘의 변화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 위원장은 “국민의힘도 지난 4. 15총선 때와 달라졌다”며 “이러한 변화의 바탕을 깔고서 4월 7일까지 가면 우리가 이긴다고 확신한다”고 전망했다.

“사면, 대통령 결심에 달려 있어”
전직 대통령(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들에 대한 사면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김 위원장은 “대통령이 자기 목적을 위해서 어느 때인가는 하리라고 본다”며 “대통령이 결심하면 그만”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의 반대와 조건부 찬성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결단하면 될 일이라고 단언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1월 제2861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1월 제2861호
    • 2021년 01월 제2860호
    • 2020년 12월 제2859호
    • 2020년 12월 제2858호
    • 2020년 12월 제2857호
    • 2020년 12월 제2856호
    • 2020년 11월 제2855호
    • 2020년 11월 제2854호
    • 2020년 11월 제2853호
    • 2020년 11월 제2852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우울감 해소에 도움되는 음식은?  우울감 해소에 도움되는 음식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