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이낙연, '文정부 검찰총장' 발언에 "尹 자세에 대한 주문"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연합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문재인정부의 검찰총장’이라고 표현한 데 대해 “윤 총장의 자세에 대한 주문이 아닌가 하고 받아들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검찰 개혁의 대의를 실현하는 데 검찰과 법무부가 함께 노력해 달라는 뜻이 담겨 있다고 본다”며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이 감사원의 월성원전 감사를 두고 ‘정치적 목적의 감사라 생각하지 않는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서는 “정책을 감사의 대상으로 삼는 것은 매우 신중해야 한다”며 “정책을 감사의 대상으로 삼을 경우에 생길 수 있는 많은 위험 요인을 감사원도 알고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입양 관련 발언에 대해서는 "사전위탁제도를 설명한 것이라는 청와대의 설명을 믿는다"고 주장했다. 전날 문 대통령은 “입양 부모의 경우 마음이 변할 수 있기 때문에 일정 기간 안에는 입양을 취소하거나 입양 아동을 바꾼다든지 하는 등의 여러 방식이 필요하다”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또 이 대표는 이익공유제에 대해 “대통령께서는 강제가 아니라 자발적 참여로 이익공유제가 실현되는 게 좋겠다고 말씀해주셨는데 저희의 생각과 일치한다”며 “기업들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만한 매력 있는 인센티브를 준비하고 기업들이 참여할 만한 프로그램을 빨리 준비해서 국민께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홍익표 민주당 정책위의장이 이익공유제와 관련해 ‘은행권의 이자도 멈추거나 제한해야 한다’고 한 것을 두고는 “아직 그렇게 공식적으로 논의된 적은 없다. 여러 아이디어가 있을 수 있는데 이자에 대해서까지 정치권이 관여하는 것은 몹시 신중해야 한다”고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3월 제2867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3월 제2867호
    • 2021년 02월 제2866호
    • 2021년 02월 제2865호
    • 2021년 02월 제2864호
    • 2021년 01월 제2863호
    • 2021년 01월 제2862호
    • 2021년 01월 제2861호
    • 2021년 01월 제2860호
    • 2020년 12월 제2859호
    • 2020년 12월 제2858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자율신경계 회복을 위한 디톡스 자율신경계 회복을 위한 디톡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