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안철수 ‘김명수 책임론’에...”자율투표였다” 반박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연합
나경원·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는 8일 안철수 국민의당 예비후보가 과거 김명수 대법원장 임명동의안 통과에 기여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 후보는 즉각 '의원 자율투표'였다고 반박했다.

나 후보는 이날 YTN 라디오에서 "당시 안 후보의 국민의당이 30표를 몰아줘 임명안이 통과됐다"며 "임명동의안 가결에 결정적 역할을 한 분"이라고 지적었다. 이어 "판사 출신으로서 정말 참담하다는 말씀밖에 드릴 수 없다"며 "(안 후보가) 이런 상황에서 야권 후보로 열심히 뛰시니 참 모순적인 형국"이라고 비꼬았다.

나 후보에 이어 오 후보도 안 후보 공격에 총력을 기울였다. 오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지난 2017년 김명수 대법원장 탄생에 결정적 역할을 한 것은 단연코 안철수 후보라는 것은 자명한 일”이라며 “2017년 당시 40석 의석의 국민의당은 김명수 대법원장 임명 동의안에 찬성하며 친여 행보를 보였다”고 꼬집었다.

이어 “당시 안철수 후보는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 동의안이 국회를 통과한 데 대해 ‘우리(국민의당) 의원들이 사법부의 독립, 그리고 개혁을 위한 결단을 내려줬다’고 말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오 후보는 “이제와서 안철수 후보는 김명수 대법원장이 사법부와 재판의 독립이라는 헌법적 가치를 수호할 의지가 없다고 얘기한다”며 “자신의 유불리에 따라 여권, 야권에 편승하는 것인가요?”라고 반문했다.

이에 대해 안 후보는 기자들과 만나 "당시 의원들의 자율 투표에 의한 사안들이었다"고 해명했다.

노유선 기자 yoursun@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7월 제2888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7월 제2888호
    • 2021년 07월 제2887호
    • 2021년 07월 제2886호
    • 2021년 07월 제2885호
    • 2021년 06월 제2884호
    • 2021년 06월 제2883호
    • 2021년 06월 제2882호
    • 2021년 06월 제2881호
    • 2021년 05월 제2880호
    • 2021년 05월 제2879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여름에 꼭 챙겨 먹어야 할 이것 여름에 꼭 챙겨 먹어야 할 이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