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안철수 "국민의힘이 제안한 단일화 방식 수용…野승리가 중요"

  • 안철수 국민의당 4·7보궐선거 서울시장 후보(사진=YTN뉴스 갈무리)
[주간한국 주현웅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후보가 국민의힘이 요구한 단일화 방식을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19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요구한 단일화 방식을 수용하겠다”고 말했다.

이로써 안 후보와 오 후보의 단일화 여론조사는 유선전화 10%도 포함될 전망이다. 2곳의 여론조사 업체가 각각 '적합도'와 '경쟁력'을 1000명씩 물은 뒤 결과를 합산하게 된다.

이는 국민의힘의 김 위원장과 오 후보가 요구했던 사항이다. 당초에 안 후보는 여론조사에서 100% 무선전화를 활용하자는 주장을 펴왔다. 통상 유선조사의 경우 보수층이 다수인 고령의 응답률이 높다고 알려졌다.

안 후보는 “공식선거운동이 시작되는 오는 25일 이전에 단일화를 성사시켜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그는 “단일화를 조속히 마무리 지어 28일 투표용지 인쇄 전날이 아닌, 25일 공식선거 운동일부터 단일후보가 나서도록 해야 한다”며 “그것이 등록일 전까지 단일화 이루지 못한 데 대한 서울시민에 대한 최소한의 정치적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그러면서 “제가 이기는 것보다 야권이 이기는 게 더 중요하고, 단일화에 대한 국민약속을 지키는 것이 더 중요하다”며 “그간의 감정은 모두 잊고 오직 야권의 승리를 위해 지금부터 다시 시작하겠다”고 말을 맺었다.

chesco12@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12월 제290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12월 제2906호
    • 2021년 11월 제2905호
    • 2021년 11월 제2904호
    • 2021년 11월 제2903호
    • 2021년 11월 제2902호
    • 2021년 11월 제2901호
    • 2021년 10월 제2900호
    • 2021년 10월 제2899호
    • 2021년 10월 제2898호
    • 2021년 10월 제289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코로나 백신 접종 후, 머리 아프고 열나고 어지러워요  코로나 백신 접종 후, 머리 아프고 열나고 어지러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