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10년만의 귀환' 오세훈 "역사적 과업 완수할 것"…안철수 "야권 승리 돕겠다"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사진=연합뉴스 제공)
[주간한국 주현웅 기자]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오는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야권 단일 후보로 확정되자 "단일화로 정권심판"을 강조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패배를 인정함과 동시에 "야권 승리를 위해 돕겠다"고 23일 밝혔다.

오 후보는 이날 오전 단일화 후보로 확정된 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0년을 무거운 심정으로 살아왔다”며 “제 가슴 한켠에 자리한 이 무거운 돌덩이를 이제 조금은 거둬내고 다시 뛰는 서울시로 보답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성원해달라”고 말했다.

오 후보는 이어 “안 후보님께도 위로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우리는 단일화전투에서는 대결했지만, 정권 심판의 전쟁에서는 저의 손을 꼭 잡아달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저는 단일화로 정권을 심판하고 정권교체의 길을 활짝 열라는 시민여러분의 준엄한 명령을 반드시 받들겠다”며 “엄중한 역사적 과업을 기필코 완수해내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제 모든 것을 바쳐서 승리를 가져오겠다”고 말을 맺었다.

안 후보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여론조사 결과를 서울시민의 선택으로 인정하고 그대로 받아들인다"면서 "야권의 승리를 위해 열심히 돕겠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날 오후 2시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향후 구체 활동 계획을 설명할 예정이다.

앞서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날 진행한 단일화 여론조사 결과를 합산해 발표했다. 전날 여론조사는 양당이 추첨으로 선정한 2개의 여론조사기관을 통해 무선 100% 전화 면접 방식으로 진행됐다.

chesco12@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12월 제290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12월 제2906호
    • 2021년 11월 제2905호
    • 2021년 11월 제2904호
    • 2021년 11월 제2903호
    • 2021년 11월 제2902호
    • 2021년 11월 제2901호
    • 2021년 10월 제2900호
    • 2021년 10월 제2899호
    • 2021년 10월 제2898호
    • 2021년 10월 제289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코로나 백신 접종 후, 머리 아프고 열나고 어지러워요  코로나 백신 접종 후, 머리 아프고 열나고 어지러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