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동아리 선후배의 얄궂은 운명

부산시장 선거, ‘김영춘-박형준’ 네거티브 공방전
[주간한국 주현웅 기자] 가덕도 신공항 건립 추진 등 정책 대결로 출발한 부산시장 보궐선거가 네거티브 공방전으로 변질됐다.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라임사태 의혹과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의 엘시티(LCT) 특혜분양 의혹이 맞붙은 것을 시작으로, 최근에는 두 후보의 가족 문제까지 거론되며 소송전까지 불거졌다. 대학 동문이면서 같은 동아리 출신 선후배인 두 후보의 얄궂은 관계가 네거티브 공방전으로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너는 모양새다.
 
민주당, LH 사태 맞불
박형준 엘시티 의혹 물고 늘어져
 
  • 김영춘(왼쪽)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와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의 지난 12일 KBS부산 토론회 당시 모습.(사진=KBS부산 갈무리)
김 후보와 박 후보는 대학 시절 같은 동아리에서 활동했다. 고려대 동문인 두 후보는 학부 시절 문학 관련 동아리에서 각종 서적을 탐독하고 토론하길 즐겼다. 관계로 보면 박 후보(79학번·사회학과)가 김 후보(81학번·영어영문학과)보다 2년 선배다. 박 후보의 하숙집을 김 후보가 물려받는 등 재학시절 당시 두 후보의 관계는 매우 돈독했다.
 
그러나 정치는 냉혹한 현장이다. 동아리 선후배 출신인 두 후보는 지금 1년짜리 부산시장 자리를 두고 서로를 흠집 내며 연일 난타전을 이어가고 있다.
 
도화선은 민주당 지도부가 지난 17일 부산에서 개최한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였다. 이 자리에서 박 후보의 엘시티 특혜분양 의혹이 수면 위로 떠올랐다. 엘시티 건설허가 취득 과정에서 정·관계 로비 및 특혜분양이 이뤄졌으며, 여기에 박 후보와 그의 가족도 연루됐을 수 있다는 의혹 제기가 핵심이다.
 
당시 김태년 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은 “박 후보는 작년에 배우자 명의로 엘시티 아파트를 구입, 딸 부부도 이를 취득해 1년 새 무려 40억여 원의 시세 차익이 기대된다”며 “서민들은 아연실색할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김 후보도 “부산시장을 하겠다는 분이 해운대 백사장을 망가뜨린 불법 개발 괴물에 들어가 살 생각을 하냐”고 거들었다.
 
민주당 입장에서는 위기 돌파의 구실이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 파장으로 민심이 거세게 들끓어 여권이 위기에 처하자 야권 후보의 부동산 관련 문제를 끄집어내 국면 전환을 시도했던 것이다.
 
현재 보궐선거 판세는 민주당에 불리한 양상이다. 김 후보는 선거 초반부터 오차범위 밖에서 박 후보에 밀리고 있다. 최근 3개 여론조사 기관(한국리서치·코리아리서치·입소스)이 지난 20~21일 KBS·MBC·SBS 지상파 방송3사 공동 의뢰로 조사한 결과도 마찬가지다. 이에 따르면 부산지역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두 후보의 지지율을 조사한 결과 박 후보는 38.5%를 기록했다. 김 후보는 26.7%를 기록해 11.8%포인트 뒤쳐졌다.(표본오차 95%, 신뢰수준 ±3.1%포인트,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등 참고)
 
열세를 극복하기 위한 김 후보측은 계속 공세 수위를 높일 수밖에 없었고 박 후보측은 일일이 맞대응에 나서는 일이 반복되고 있다. 지난 19일 하루에만 4번의 기자회견이 열려 상호 비방전이 전개된 사례가 대표적이다.
 
이날 김 후보는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 후보의 엘시티 특혜분양 의혹을 거듭 강조했다. 이어 김 후보 캠프 총괄선대본부장인 전재수 의원과 상임선대위원장인 박재호 시당위원장 등도 나서 박 후보 공격에 가세했다.
 
이에 박 후보는 같은 장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불법과 특혜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그런 다음 김현성 국민의힘 부산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이 나서서 김 후보의 라임사태 의혹을 꺼내들었다. 그는 “라임 사태 관련자 대부분이 1심 재판 중이거나 유죄 판결을 받았는데 유독 김 후보를 비롯한 여권 정치인에 대한 로비 의혹 사건은 수사 자체가 답보 상태”라고 주장했다.
 
개인 가족사까지 들먹인 캠프
결국 양측 소송전 진행
 
  • (사진=중앙선거관리위원회)
양측은 그야말로 ‘성역’이 없는 네거티브 공방전을 이어가고 있다. 후보 당사자뿐만 아니라 직계가족과 주변 지인들까지 폭로전의 소용돌이 속에 휘말리고 말았다.
 
민주당은 박 후보 딸의 입시 부정 의혹도 집중적으로 부각하고 있다. 이는 김승연 전 홍익대 미대 교수가 박 후보 딸의 입시 부정 의혹을 제기한 것을 계기로 ‘불공정’ 프레임 공략에 나선 것이다.
 
박 후보측은 김 전 교수의 과거 이력을 끄집어 내면서 맞섰다. 김소정 국민의힘 부산 선대위 대변인은 지난 22일 성명서에서 “김 전 교수는 어렸을 때 죽을 고비를 다섯 번이나 넘기면서 기억상실증이라는 병에 걸렸다고도 알려졌다”며 “정권 나팔수들은 김 전 교수의 말을 철저한 검증도 없이 이리저리 퍼나른다”고 응수했다.
 
최근에는 박 후보의 전 부인 문제로까지 전선이 확대됐다. 지난 25일 김 후보측의 남영희 대변인이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내놓은 발언 때문이다. 그는 이날 “박 후보는 조강지처를 버리고, 아니면 헤어지고 지금 새롭게 살고 있는 부인과 또 성이 다른 처자식에 대해서는 또 선 긋기도 한다”고 개인 가족사를 들먹인 것이다.
 
기어코 소송전이 불거졌다. 박 후보측은 딸 입시 부정 의혹을 제기한 김 전 교수 등을 상대로 5억 원의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남 대변인에 대해서는 “조강지처를 버렸다”는 표현을 문제 삼아 법적 조치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물론 이 같은 상황이 부산시장 선거에만 해당되는 일은 아니다. 서울시장 선거에서도 박영선 민주당 후보와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정책에 앞서 각각 일본 아파트, 내곡동 땅 관련 의혹으로 네거티브 공방전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다.
 
자연히 우려의 목소리가 클 수밖에 없다. 박상병 인하대 정책대학원 교수는 “선거 시기에 여전히 네거티브 공세로 본인의 지지 기반을 확대할 수 있다는 믿음이 (정치인들에게)있는 것”이라며 “하지만 이는 사회 분열과 갈등을 촉발시키고, 결국 시민들은 정치를 통해 희망과 기회를 얻는 대신 갈등을 조장하는 과정에 동원되는 매우 불행한 유권자로 전락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chesco12@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12월 제290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12월 제2906호
    • 2021년 11월 제2905호
    • 2021년 11월 제2904호
    • 2021년 11월 제2903호
    • 2021년 11월 제2902호
    • 2021년 11월 제2901호
    • 2021년 10월 제2900호
    • 2021년 10월 제2899호
    • 2021년 10월 제2898호
    • 2021년 10월 제289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코로나 백신 접종 후, 머리 아프고 열나고 어지러워요  코로나 백신 접종 후, 머리 아프고 열나고 어지러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