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이준석 "대선 비용 100억~200억 원"…윤석열 국민의힘 합류 전망

  • 이준석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뉴미디어본부장(사진=연합뉴스)
[주간한국 주현웅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차기 대선에 출마할 때, 선거자금 등 현실적 문제로 국민의힘에 입당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준석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뉴미디어본부장이 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 같이 밝혔다.

이날 이 본부장은 “(선거 이후)사실 야권 재편이 이제 빠르게 이루어질 것”이라며 “윤 전 총장은 전당대회와 대선, 또는 그 이후에 다른 선거에서 본인의 역할을 정해야 한다”고 운을 뗐다.

이 본부장은 이어 “대선이라는 판을 상정하면 (윤 전 총장이)야권과 함께 할 수 있는 두 번의 타이밍이 온다”며 “첫째가 정계개편, 두 번째가 단일화 타이밍”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서울시장 선거는 선거 비용 상환액이 34억 정도, 대선은 100억~200억 원”이라며 “윤 전 총장이 재산이 적은 편은 아니지만 대선판, 100억~200억 원 들어가는 판에서 버틸 수 있는 정도의 재산은 없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이 개인적 자금 또는 후원금으로 대선을 치르기란 사실상 불가능하단 점을 짚은 셈이다. 이는 즉 윤 전 총장이 선거비용 등의 문제로 국민의힘에 입당하게 될 수 있음을 전망한 것이기도 하다.

이와 함께 이 본부장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금태섭 전 의원도 국민의힘에 입당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이번 보궐선거에서 야권의 승리를 전제하며 “안 대표를 위시해서 사실 야권 재편이 이제 빠르게 이루어질 것”이라고 했다. 또 “금 전 의원도 국민의힘에 들어온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사회자가 ‘금 전 의원이 국민의힘에 바로 들어간다는 뜻인지’를 묻자, 이 본부장은 “금 전 의원이 과연 야권 지지자들에게 어떤 소구력을 가지는지를 저희가 검증할 기회가 없었다”면서 “그런데 유세차 한번 올려보면 안다”고 답했다. 이어 “금 전 의원의 최근 발언들이 저희와 궤를 같이 하는 부분이 많았다”며 “유세차에서도 굉장히 반응이 좋았다”고 부연했다.

chesco12@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10월 제2898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10월 제2898호
    • 2021년 10월 제2897호
    • 2021년 09월 제2896호
    • 2021년 09월 제2895호
    • 2021년 09월 제2894호
    • 2021년 08월 제2893호
    • 2021년 08월 제2892호
    • 2021년 08월 제2891호
    • 2021년 08월 제2890호
    • 2021년 08월 제2889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수승화강'(水升火降) 무너지면 건강을 잃는다.  ‘수승화강'(水升火降) 무너지면 건강을 잃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