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결선투표제로 양당 정치 타파" 심상정-안철수 본격 연대

'쌍특검'에 양당 추천위 구성 등 정책 연대... 단일화는 보류
  •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와의 회동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주간한국 이재형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더불어민주당-국민의힘 양강의 대선 구도를 견제하기 위해 결선투표제 도입 등 정책을 함께 주장하고 제3지대 연대에 나설 것을 공식화했다. 심 후보는 6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약 1시간 30분동안 회동 후 “‘양당 정치가 우리 시민들의 삶을 어렵게 하고 있는 적폐’라는 인식을 (안 후보와) 같이 했다”며 “양당 체제를 극복하고 민생 정치, 미래 정치를 복원하기 위해 여러 정책적인 협력을 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두 후보는 이어 “결선투표제 도입에 뜻을 같이 하며 다당제가 가능한 선거 제도 개혁을 함께 해나갈 것”이라며 “대통령 후보 등록 전까지 대장동 개발·고발 사주 의혹에 빠진 진실이 규명돼 부패에 연류된 후보가 등록하는 불행한 일이 없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 대선은 국민의 어려운 현실과 청년의 불안한 미래에 답하는 선거가 돼야 한다”며 “두 후보는 기득권 양당 후보가 도덕성과 자질 논란으로 만든 진흙탕 선거에 함몰되지 않고, 공적연금 개혁 및 기후위기대응, 양극화와 불평등, 탈탄소 대책 등 미래 정책 의제를 놓고 선의의 경쟁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대선 후보 회동 전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와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 등 양당 협상단도 국회에서 만나 ‘쌍특검’과 대선 결선투표제 도입, 연금개혁 등을 함께 주장하기로 합의했다. 쌍특검은 정의당과 국민의당이 대장동 의혹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고발 사주 의혹’을 수사하는 특검 후보자를 추천하고 상설특검을 운영하는 방안으로 합의했다.

양당 지도부가 결선투표제와 쌍특검 추천위 구성 등 방안을 합의한 데 이어 후보들도 정책 연대를 공식 선언하면서 대선 정국의 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양당 후보는 향후 김동연 새로운물결 대선 후보와도 회동을 갖고 이달 말까지 제3지대 연대의 공통된 청사진을 발표할 계획이다. 다만 양당 후보 모두 단일화 여부에 대해서는 “너무 앞서가는 이야기”라며 선을 그었다.

silentrock@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2년 01월 제291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2년 01월 제2912호
    • 2022년 01월 제2911호
    • 2022년 01월 제2910호
    • 2021년 12월 제2909호
    • 2021년 12월 제2908호
    • 2021년 12월 제2907호
    • 2021년 12월 제2906호
    • 2021년 11월 제2905호
    • 2021년 11월 제2904호
    • 2021년 11월 제290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미인은 자율신경이 안정된 사람  미인은 자율신경이 안정된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