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정치권·인수위와 갈등설 '증폭'

● 김기용 경찰청장 거취 이상 기류
대선후 교체설 나오자 국정원 여직원 수사 통해
인수위 압박카드로 활용설도… 임기보장설도 여전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과 검ㆍ경 수사권 조정 등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정치권과 검찰이 미묘한 경찰의 움직임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국정원 여직원의 대선 개입 의혹에 대한 경찰의 수사가 논란의 축이다. 이에 따른 김기용 경찰청장의 거취도 관심의 대상이다.

경찰은 대선직전 민주당에 의해 국정원 대선개입 의혹이 제기되자 중간 수사 발표를 통해 "개입 흔적이 없다"고 밝히고 "국정원 여직원이 올린 글 중 정치적인 내용의 게시물은 없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대선이 끝난 이후 문제의 여직원 수사는 전혀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 여권에 불리할 수 있는 내용들이 수면위로 부상하는 양태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대선을 코앞에 둔 시점에 최근 드러난 내용을 경찰이 밝혔다면 박 당선인은 고배를 마셨을 것"이라는 말까지 나온다.

경찰은 대선 전 국정원 여직원 수사 축소로 여권의 대선을 도왔다. 그런데 경찰청장의 잔여임기를 보장했던 박근혜 당선인이 인수위를 통해 경찰청장을 포함한 전 정권 핵심 인사들에 대한 교체가능성을 내비친 이후 국정원 여직원에 대한 경찰 수사는 반전됐다. 오히려 여권을 압박하는 모양새를 띤 것이다.

이를 두고 여권에서는 "경찰이 정치적인 목적을 위해 위험한 게임을 하는 것일 수도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인수위 일각에서는 "김 청장이 인수위를 압박하기 위한 카드로 국정원 여직원 사건을 활용하는 것 아니냐"는 얘기도 나왔다. 인수위 내부에서 김 청장 교체설이 거론되자 김 청장이 국정원 여직원 수사로 반전의 승부수를 띄운 것이 아니냐는 것이다.

그런 때문인지 여권과 인수위의 분위기는 김 청장에 대해 그다지 우호적이지 않은 듯하다. 그러나 김 청장 개인 문제보다는 정권이 바뀐 만큼 핵심 기관의 수장도 교체되야 하는 게 아니냐는 시각이 우세하다.

반면, 박 당선인의 기관장에 대한'임기보장'이 여전히 유효하다는 근거에서 김 청장의 유임 가능성이 점쳐지기도 한다.

정치권과 불편한 관계?

최근 홍문표 새누리당 의원에 대한 경찰의 고강도 수사가 김 청장의 거취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얘기도 들린다.

홍문표 의원은 종자 수입업자 및 골재 채취업자의 로비에 연루된 의혹을 받고 얼마전 경찰에 출석해 15시간에 이르는 고강도 조사를 받았다. 지난달 17일 오후 2시께 경찰청에 자진 출석해 18일 새벽까지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던 것.

홍 의원은 2008년 한국농어촌공사 사장 재직 시절 종자 수입업자와 골재 채취업자들로부터 로비 명목으로 수천만원을 받은 혐의(뇌물수수)로 경찰의 수사를 받아왔지만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며 3차례에 걸친 경찰 소환에 응하지 않았다.

경찰은 종자 수입업자와 골재 채취업자들이 농림수산식품부, 농어촌공사 등을 상대로 로비하는 과정에서 한국영농신문 대표 민모(55ㆍ구속)씨에게 로비 자금 명목으로 건넨 8,000여만원 중 일부가 홍 의원의 측근으로 흘러들어가 최종적으로 홍 의원에게 전달됐을 가능성을 의심하고 있다.

홍 의원은 경찰 조사에서 측근이 돈을 받은 사실을 전혀 몰랐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 직후 홍 의원은 인수위 관계자와 친박 핵심 등을 만나 "경찰이 불러서 출두해 조사를 받았는데 조사 후 경찰은 모 방송에 내가 자진 출두해 조사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런 경우가 어디 있나"고 분통을 터뜨린 것으로 알려졌다.

또 정치권 소식통에 따르면 홍 의원은 인수위에 경찰이 수사권을 갖기에는 아직 시기상조라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결정적인 물증도 없는데 현직 의원을 상대로 15시간 조사를 한다는 것은 너무 심한 것 아니냐"며 "경찰의 현 수사 행태를 볼 때 절대 수사권을 경찰이 가져서는 안 될 일"이라고 주장했다고 한다.

차기 청장 누가 물망에?

김기용 청장의 거취를 놓고 이런저런 말들이 나오면서 경찰내부에서는 벌써부터 차기 경찰청장 후보군을 둘러싼 패갈림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는 게 경찰 소식통의 전언이다.

차기 경찰청장 후보는 치안정감인 김용판 서울경찰청장, 강경량 경기경찰청장, 서천호 경찰대학장, 이성한 부산경찰청장 등 4명과 같은 치안총감급인 이강덕 해양경찰청장 등 모두 5명으로 압축되고 있다.

김용판 서울청장은 최근 국정원 여직원 선거개입사건과 관련, 수사축소에 개입한 의혹을 받고 있는 상황이라 일단 쉽지 않아 보인다. 강경량(호남) 서천호(영남) 이강덕(영남)은 모두 경찰대학 1기생들로 경찰대학에 대해 비호감을 갖고 있는 경찰내부 분위기를 감안하면 쉽지 않다는 평가다.

특히 서천호 학장의 경우 수원20대여성 토막살해사건(우원춘)의 119늑장출동의 책임으로 조현오와 함께 사표를 제출했던 인물이어서 일단 배제되는 분위기다. 강경량 청장은 경찰대 출신인데다 호남출신이어서 내부적으로 지원 세력이 약하다는 평이다. 이강덕 청장 역시 경찰대 출신에 친 MB인사(포항)로 경찰총수가 쉽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이성한 청장은 서울 출생인데다 동국대 경찰행정학과 출신으로 간부후보(31기)로서 ROTC17기 부회장을 맡고 있다. 외사통으로 알려진 인물로 차분한 성격에 경찰 내부적으로 신망을 얻고 있어 차기 경찰청장으로 적임자라는 평가가 많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6월 제288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6월 제2882호
    • 2021년 06월 제2881호
    • 2021년 05월 제2880호
    • 2021년 05월 제2879호
    • 2021년 05월 제2878호
    • 2021년 05월 제2877호
    • 2021년 05월 제2876호
    • 2021년 04월 제2875호
    • 2021년 04월 제2874호
    • 2021년 04월 제287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살 빼려면 이런 음식 먹어야 살 빼려면 이런 음식 먹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