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원세훈 "친박 X파일 공개할 수도…"

■ NLL 대화록 후폭풍 정국 강타
검찰수사때 발언 관심집중… 새누리·청와대 실세와 '모종의 빅딜 있었다' 소문
  • 황보연전황보건설 대표로부터 억대의 금품과 고가 선물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이 4일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으로 출석하고 있다. '국가정보원 대선.정치개입 사건'과 관련,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원 전 원장은 이번이 세 번째 검찰 소환이다. 연합뉴스
'NLL대화록 공개'라는 명명된 폭탄이 정국을 강타하고 있다. 이 사건의 본질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 수사다. 때문에 NLL대화록 공개와 국정조사 파장은 결국 다시 원 전 원장 수사로 되돌아 올 것이 분명해 보인다.

NLL대화록 공개를 여권의 치명적인 실수로 보는 시각이 적지 않다. 원 전 원장 수사와 관련된 여러 소문을 새누리당과 청와대가 간접적으로 인정한 것이나 마찬가지인 까닭에서다.

원 전 원장에 대한 검찰수사가 본격화되면서 그 불길이 청와대로 향할 것이라는 전망이 파다했다. 시간이 지나면서 검찰수사는 끝이 묘하게 흐려지는 듯 했다. 검찰은 수사 끝에 원 전 원장에 대해 불구속기소라는 결론을 내렸다. 하지만 야권은 이를 묵과하지 않았다. 민주당은 즉각 국정조사를 촉구했다. 여론도 마찬가지였다. 일부 언론은 검찰 외압설까지 제기하며 국정조사 요구에 힘을 실었다.

최근 검찰수사와 관련해 "청와대가 원 전 원장을 보호하려는 아니냐"는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이것이 여권의 본 속내라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여권의 아킬레스건

여론을 등에 업은 민주당의 공세가 강화되면서 새누리당은 탈출구를 모색하고 있지만 쉽지 않아 보인다.

새누리당은 원 전 원장에 대한 검찰수사와 국정조사를 그토록 꺼렸던 것일까. 이는 표면적으로 원 전 원장 수사가 선거법 위반으로 이어지고 그것은 다시 부정선거논란으로 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권영세 중국대사, 김무성 의원 등 여권 핵심인사들이 NLL대화록 공개 배후로 지목되고 있다. 특히 권 대사는 사실 국정원과 매우 인연이 깊은 인물이라는 점에서 대선개입의 핵심이라는 의심도 사고 있다.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의 핵심으로 알려진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 그리고 박원동 국정원 국익정보국장 등은 권 대사와 가까운 관계였던 것으로 파악되고 있어 의혹에 무게를 더한다.

권 대사와 박 전 국장 그리고 김 전 청장 모두 국정원에서 한솥밥을 먹은 관계다. 이렇다 보니 권 대사-박 전 국장-김 전 청장 사이의 커넥션이 수사결과 발표에 상당한 작용을 한 게 아니냐는 의심에 힘이 실리는 상황이다.

정리해보면 권 대사는 경찰에 수사결과 발표를 서두르도록 종용한 의혹을 사고 있다. 대선 열기가 한창이던 지난 2012년 말 국정원 여직원 사건이 터지고 경찰이 수사에 착수하자 권 대사는 당시 박 전 국장을 통해 김 전 청장에게 수사결과발표를 서두르도록 했다는 것이다.

또 공교롭게도 대선을 3일 남긴 12월 16일 밤 11시에 긴급하게 수사중간결과를 발표하도록 한 것으로 혐의를 받고 있는 김 전 청장은 박근혜 대통령과 동향이라는 끈으로 묶여 있다.

NLL대화록 공개 파문으로 드러난 일련의 조각들을 퍼즐 맞추기로 해 보면 결국 권 대사를 비롯한 현 정권의 핵심이 이번 사건에 개입된 정황이 엿보인다. 이에 따라 검찰수사 외압설도 그만큼 설득력을 갖게 된다.

야권의 한 관계자는 "원 전 원장 수사의 핵심은 결국 청와대가 될 수밖에 없다. 대선기간에 청와대가 원 전 원장의 도움을 받았는지 여부와 연결된다는 이야기"라며 "수사결과에 따라 상당한 후폭풍이 예상된 만큼 청와대가 이에 아무런 제스처도 취하지 않았다는 것은 국민 모두가 의심할 만한 일"이라고 말했다.

원세훈의 입이 핵폭탄

일부에서는 또 다른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권 대사 등 여권실세가 국정원 대선개입 의혹에 연루된 정황이 있다 해도 원 전 원장의 불구속기소를 종용하거나 야권의 국정조사 요구를 막기 위해 NLL대화록 공개라는 초강수를 둔 것은 지나친 과잉대응이라는 것이다. 즉, 새누리당과 청와대가 필사적으로 원 전 원장을 구하고 사건을 축소하려는 것은 또 다른 이유가 있기 때문이라는 이야기다. 이와 관련해 원 전 원장이 검찰진술에서 청와대를 겨냥한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져 청와대가 원 전 원장의 입을 두려워하는 것 아니냐는 소리가 들린다.

검찰 주변에서는 수사를 받고 있는 원 전 원장 측이 "재직기간 동안 알게 된 친박 X파일을 공개하겠다"며 사실상 청와대를 정면 겨냥하며 협박했다는 소문이 파다하다.

정치권에서는 정보의 수장으로서 많은 정보를 갖고 있을 뿐만 아니라 현 정권의 비리를 알고 있기 때문에 원 전 원장을 계속 궁지에 몰 경우 결정적인 카드를 꺼낼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검찰 안팎에서는 새누리당 핵심과 청와대 실세들이 원 전 원장 측과 모종의 빅딜을 했다는 소문도 무성하다.

한편 민주당이 원 전 원장에 대한 국정조사 관철을 위해 또 다른 카드를 꺼내들 것이라는 소문이 정치권에 퍼지고 있다. 아직 그 내용이 구체적으로 드러나지는 않았지만 일부에서는 MB정권 당시 국정원에서 수집한 박근혜 대통령 관련 파일일 것이라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원 전 원장이 대선 당시 박근혜 캠프를 도왔다는 새로운 정황을 공개할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이외에 친박계 핵심 인사가 연루된 원 전 원장의 비리 의혹이 불거질 것이라는 추측도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9월 제2895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9월 제2895호
    • 2021년 09월 제2894호
    • 2021년 08월 제2893호
    • 2021년 08월 제2892호
    • 2021년 08월 제2891호
    • 2021년 08월 제2890호
    • 2021년 08월 제2889호
    • 2021년 07월 제2888호
    • 2021년 07월 제2887호
    • 2021년 07월 제2886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향긋하고 따끈한 허브차 한 잔 어떠세요?  향긋하고 따끈한 허브차 한 잔 어떠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