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30대 재벌그룹 부채비율 살펴보니 삼성ㆍ현대차 제외하고 '위태위태'

30대 그룹 부채 600조원 육박
동양ㆍ현대ㆍ동부 등 부채비율 200% 넘어
STX 등 8곳 수익으로 이자도 못 갚아
삼성ㆍ현대차ㆍSK 수익이 금융이자 10배 이상
  • 삼성전자 사옥
지난해 국내 30대 민간그룹의 부채가 600조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재벌닷컴이 총수가 있는 자산 순위 30대 민간그룹의 비금융 계열사 재무현황을 조사한 결과 작년 말 기준으로 부채는 총 574조9,00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직전인 2007년 말 313조8,000억원보다 83.2%, 금액으로는 261조1,000억원이 늘어난 규모다. 특히 30대그룹 중 8곳은 부채가 폭발적으로 늘어난 반면 실적이 부진이 겹쳐 영업이익으로 이자비용을 감당할 수 없는 상황에 처했다.

부채비율 대부분 증가

30대 민간그룹 전체 부채비율은 지난해 말 기준으로 평균 83.2%를 기록해 2007년 평균 88.7%보다 5.5%포인트 하락했다. 하지만 삼성과 현대차그룹을 제외한 나머지 28개 그룹의 부채비율은 평균 113.7%에서 115.4%로 오히려 1.7%포인트 늘어났다.

특히 동양그룹, 한진그룹, 현대그룹, 금호아시아나그룹, 동부그룹, STX그룹 등 6곳은 지난해 말 기준으로 부채비율이 위험수준인 200%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 현대기아차그룹 사옥
경영위기를 맞고 있는 동양그룹은 2007년 146.9%였던 부채비율이 지난해 말 1,231.7%로 수직상승했고, 한진그룹은 174.5%에서 437.3%, 현대그룹이 157.7%에서 404.1%로 두 배 이상 훌쩍 뛰었다.

또 STX그룹은 170%에서 256.9%, 금호아시아나그룹이 182.5%에서 256.9%, 동부그룹은 231.5%에서 259.4%를 기록하는 등 재무구조가 급속히 악화됐다.

반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부채비율이 100% 미만인 곳은 10곳이었다. 먼저 영풍그룹은 2007년 59.5%였던 부채비율이 작년 말 33.5%로 하락한 것을 비롯해 현대백화점그룹(47.6%→40.5%), 삼성그룹(49.4%→40.3%), KCC그룹(58.4%→52.8%)도 부채비율이 낮았다.

또 롯데그룹(48%→64.1%), 현대자동차그룹(96.3%→75.3%), CJ그룹(97.5%→90%), SK그룹(99.2%→91.4%)도 100% 이하 수준을 유지했고, OCI그룹(119.1%→93.1%)과 신세계그룹(115.9%→95.7%)은 100% 이하로 부채비율이 낮아졌다.

이밖에 두산그룹(182.7%→189.7%), 효성그룹(183.7%→188.5%), 동국제강그룹(100%→171.3%) 등 3곳은 부채비율이 계속 상승함에 따라 200%대에 근접하고 있어 재무구조 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8곳 이자보상배율 1 미만

지난해 30대 민간그룹 중 8곳은 영업수익으로 금융이자를 갚지 못하는 상황인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 동국제강그룹, STX그룹, 현대그룹, 한라그룹, 한진중공업그룹, 한진그룹, 두산그룹, 동양그룹 등 8곳은 이자보상배율(영업이익을 금융이자로 나눈 배수)이 1 미만으로 나타나 금융이자가 영업이익보다 많았다.

특히 경영위기를 맞고 있는 STX그룹을 비롯해 동국제강, 현대그룹 등 3곳은 이자보상배율이 마이너스(-)를 기록해 빚을 내서 금융이자를 갚아야 하는 이른바 '빚 돌려막기'에 급급한 상황인 것으로 나타났다.

STX그룹은 2007년 10.77배를 기록했던 이자보상배율이 지난해 말 -8.35로 급추락했고, 동국제강그룹은 7.34배에서 -4.84배, 현대그룹이 2.91배에서 -1.11배, 한라그룹이 2.07배에서 -0.74배로 급격히 하락했다.

또 한진중공업그룹이 5.79배에서 0.34배로 낮아진 것을 비롯해 한진그룹이 0.5배에서 0.37배로, 두산그룹이 3.55배에서 0.33배로, 동양그룹이 -0.13배에서 0.87배의 이자보상배율을 기록했다.

삼성ㆍ현대차 등 재무안정성 높아

반면 삼성그룹을 비롯해 현대자동차그룹, 영풍그룹, 현대백화점그룹, 부영그룹, SK그룹 등 6곳은 영업이익이 금융이자의 10배 이상으로 나타나 재무 안정성이 매우 높았다.

삼성그룹은 2007년 24.88배였던 이자보상배율이 작년 말 284.64배로 급상승해 30대그룹 중 최고였고, 현대자동차그룹은 이자보상배율이 6배에서 146.93배로 껑충 뛰어올라 최고 상승율을 기록했다.

또 영풍그룹(24.37배→42.32배)을 비롯해 현대백화점그룹(19.52배→33.94배), 부영그룹(0.9배→12.41배), SK그룹(4.18배→11.14배) 등도 이자보상배율이 급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6월 제2881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6월 제2881호
    • 2021년 05월 제2880호
    • 2021년 05월 제2879호
    • 2021년 05월 제2878호
    • 2021년 05월 제2877호
    • 2021년 05월 제2876호
    • 2021년 04월 제2875호
    • 2021년 04월 제2874호
    • 2021년 04월 제2873호
    • 2021년 04월 제2872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살 빼려면 이런 음식 먹어야 살 빼려면 이런 음식 먹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