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이 사람을 주목한다⑩] 한나라당 김정훈 의원 <부산 남구갑>
당 요직 두루 거쳐 재선급 중량감
당내 법률자문위 산파구실…행정수도 국민투표 쟁점화 하기도


2003년 3월 말 서울 도곡동의 한 음식점. 한나라당 소장 인사 3명이 당의 장래에 대해 얘기하다 전문성ㆍ합리성ㆍ도덕성을 핵심으로 하는 공부 모임을 만들기로 했다. 당시는 대선 패배에 따른 후유증에다 당의 정체성에 대한 탈당파의 공격으로 한나라당이 만신창이가 되던 때였다. 이후 매주 수요일 7명의 한나라당 인사가 조찬모임을 갖는 ‘수요조찬공부모임’ 이 떴다. 박진ㆍ임태희 의원과 김정훈 당 부대변인, 나중에 합류한 심규철ㆍ원희룡ㆍ오세훈ㆍ권영세 의원이 멤버들이다.


- '수요조찬 공부모임' 출신



■ 약력 :부산 출생(57년), 부산고ㆍ한양대 법대ㆍ프랑스 파리 정치대학대학원 전문석사, 제31회 사법고시 합격, 한나라당 이회창 대통령후보 법률특보, 부대변인, 부산광역시 고문변호사ㆍ경제연구소 도시지역개발 담당변호사외국인 투자유치 자문위원, 후쿠오카 재일 한국상공회의소 특별 고문변호사, 노무라 경제연구소 도시지역개발 담당변호사, 부산식문화(食文化)포럼 공동대표

유일하게 국회의원 배지가 없던 김 부대변인은 1년 뒤 4ㆍ15 총선을 통해 국회에 입성, 현재 당의 대표적 연구모임인 ‘푸른정책모임’에서 박진ㆍ임태희 의원 등과 함께 주축으로 활동하고 있다. 김 의원은 행정수도 이전문제가 정치권의 핫이슈로 떠오른 지난 6월16일, 노무현 대통령이 민주당 대선 후보이던 2002년 12월 6일 부산 유세에서 행정수도 이전문제를 국민투표에 부치겠다고 한 발언을 지적, ‘행정수도 국민투표 논란’을 쟁점화해 주목을 받기도 했다. 김 의원은 초선이지만 당 부대변인ㆍ비서실 부실장ㆍ인권위 부위원장 등 소위 ‘부(副)’자가 붙은 당 요직을 두루 거쳐 재선급 이상이라는 평이다.

그가 정치와 인연을 맺은 것은 변호사로 활동하다 96년 신한국당 민원실의 민원 상담위원이 되면서부터다. 97년 이홍구(전 총리) 대표 때는 여당도 법률적 근거를 갖고 시국에 대처해야 한다는 소신을 관철시켜 당내 율사들이 중심이 된 법률자문위를 발족시켰고, 그 해 대선에서 법률지원단의 일원으로 이회창 후보의 법률특보를 지냈다.

부산 출신인 김 의원은 정치 입문에 앞서 부산 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의 초대 사무처장으로 시민활동을 하면서 경제전문변호사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한몫을 왔다. 부산과 일본간의 특수성(외국자본의 70% 차지)을 고려, 후쿠오카 재일 한국상공회의소ㆍ노무라 경제연구소 특별 변호사로 활동하는가 하면, 부산시 외국인투자유치 자문위원으로 재작년 독일 기업으로부터 3,000만달러를 유치하는 성과를 올렸다.


- 부산경제 살리는 데 주력

김 의원은 앞으로 부산경제를 살리는데 주력하면서 국회 상임위 활동을 통해 ‘국민을 위해 일하는 의원’이 되겠다는 포부를 밝히고 있다. 그가 국회 정무위원회를 선택한 것도 그러한 맥락. 금융ㆍ선물시장이 부산으로 이전하는 등 부산을 동북아 금융허브로 만들려는 국가 정책에 부합하고 적성에도 맞아 구호가 아닌 실천으로 국민에게 봉사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김 의원은 국민적 관심사가 된 행정수도 이전 문제에 대해 “정략적 발상에서 비롯된 문제 많은 법안인 만큼 16대 국회에서 자유로운 초선이 중심이 돼 개정안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나아가 당내 율사 출신 모임을 결성, 법률안 발의시 전문 지식을 활용해 명실상부한 입법부 기능을 다하겠다는 의지도 나타냈다.


입력시간 : 2004-07-01 12:43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7월 제2888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7월 제2888호
    • 2021년 07월 제2887호
    • 2021년 07월 제2886호
    • 2021년 07월 제2885호
    • 2021년 06월 제2884호
    • 2021년 06월 제2883호
    • 2021년 06월 제2882호
    • 2021년 06월 제2881호
    • 2021년 05월 제2880호
    • 2021년 05월 제2879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여름에 꼭 챙겨 먹어야 할 이것 여름에 꼭 챙겨 먹어야 할 이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