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골프칼럼] 볼스피드가 빨라지면 캐리거리는?

런치앵글(Launch Angle)은 [그림 1]과 같이 임팩트 직후 볼이 지면과 이루는 출발 각이다.

  • [그림1]
런치앵글은 [그림 2]와 같이 다이내믹로프트와 어택앵글에 의해서 결정되는데, 드라이버의 경우 다이내믹로프트가 85%, 어택앵글이 15% 정도 영향을 미치고, 아이언의 경우 다이내믹로프트 75%가 어택앵글이 25% 정도 영향을 미친다. 따라서 런치앵글은 다이내믹로프트와 어택앵글 사이에 존재하지만 다이내믹로프트의 영향을 더 많이 받기 때문에 [그림 3]과 같이 다이내믹로프트 쪽으로 더 가깝게 나타난다.
  • [그림2]
  • [그림3]
[표 1]은 핸디캡별 드라이버 샷의 런치앵글 평균값이다. 하지만 [표 1]은 단순히 핸디캡별 드라이버 샷의 평균 런치앵글일뿐 최장의 캐리거리를 위한 최적의 런치앵글이라는 의미는 아니다. 최장의 캐리거리를 위한 최적의 런치앵글은 볼스피드와 스핀에 따라 달라지기 때문이다.

  • [표 1]
높은 런치앵글은 볼스피드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다?

[표 2]는 볼스피드 150mph을 낼 수 있는 힘을 볼에 가했을 때 런치앵글에 따른 실 볼스피드를 나타낸 표이다.

  • [표 2]
[표 2]와 같이 볼스피드(노란색 영역)는 임팩트 지점에서 볼이 동일한 각으로 런치되었을 때(동일 런치앵글) 스핀의 양(파란색)과 상관없이 거의 동일한 스피드를 갖는다.

하지만 초록색 영역과 같이 런치앵글이 상승하게 되면 임팩트 지점에서의 볼스피드는 감소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볼스피드가 높으면 캐리거리도 길어진다?

이전의 칼럼에서 볼스피드는 스핀의 양에 따라 변화되는 것을 확인하였다. 그럼 동일한 스핀의 양이 가해졌을 때 볼스피드가 높아지면 캐리거리도 길어진다? 이 가설이 채택된다면, 우리는 긴 캐리거리를 확보하기 위해 런치앵글은 낮게 유지시키는 노력이 필요하다. 왜냐하면 앞서 [표 2]에서 런치앵글이 높아지면 임팩트 시 볼스피드가 낮아지는 것을 확인하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표 3]의 캐리거리 데이터를 살펴보면, 동일한 스핀의 양과 볼스피드가 가해졌을 때는 런치앵글이 커질수록 더 많은 캐리거리가 생성됨을 확인할 수 있다. 따라서 볼스피드가 높다고 반드시 최장의 캐리거리를 생성시킬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최장의 캐리거리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볼스피드와 함께 높은 런치앵글이 필요하다.

  • [표 3]
동일한 볼스피드에선 런치앵글만 높으면 캐리거리가 길어진다?

앞서 런치앵글이 높으면 캐리거리가 길어진다고 하였다. 하지만 이 경우에는 선행 전제가 있었다. 스핀의 양과 볼스피드가 같을 경우이다. 즉, 볼스피드가 같고 런치앵글이 크더라도 스핀의 양이 달라질 경우에는 결과가 달라질 수 있다.

[표 3]의 노란색 영역 데이터와 같이 최장의 캐리거리를 위해서는 볼스피드와 런치앵글에 따라 적정(다른) 스핀량이 필요하다. 특히 볼스피드와 런치앵글이 낮은 경우 적정 탄도를 위해서 더 많은 스핀량을 필요로 하고 볼스피드와 런치앵글이 높은 경우 낮은 스핀량이 필요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하지만 [표 3]의 파란색 영역 데이터와 같이 스핀량이 적정량보다 작아지거나 커지게 되면 캐리거리는 감소된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따라서 볼스피드가 같아도 최장의 캐리거리를 위해서는 높은 런치앵글뿐만 아니라 해당 볼스피드에 적합한 최적의 스핀량도 필요하다.

그럼 왜 PGA나 LPGA 선수들의 런치앵글 평균은 [표 1]과 같이 10.9도와 13.2도로 [표 3]과 같이 최대 비거리를 낼 수 있는 최적의 런치앵글보다 낮은 것일까?

그 이유는 크게 두 가지로 볼 수 있다. 첫째, [표 3]의 데이터는 이론적인 데이터일 뿐이다. 대부분의 골퍼들은 시뮬레이터나 로봇처럼 높은 런치앵글과 동시에 낮은 스핀량을 만들어 내기가 어렵다. 설사 만들어 낸다고 하더라도 다른 부분들이 망가지기 때문에 이론상으로 가능한 최적의 데이터에 도전하지 않는다.

둘째, 스핀의 양이 너무 적으면 방향성에 문제가 생기기 때문에 방향성 제어를 위해서 적정 스핀이 생성될 수 있도록 스윙한다. 중요한 것은 자신의 핸디캡과 비슷한 그룹의 런치앵글과 스핀을 따라하기보다는 볼스피드, 런치앵글, 스핀 및 캐리거리는 반드시 복합적으로 연동된다는 것을 인식하고, 자신이 소화해 낼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최장의 캐리거리를 낼 수 있는 스핀과 런치앵글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5월 제287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5월 제2876호
    • 2021년 04월 제2875호
    • 2021년 04월 제2874호
    • 2021년 04월 제2873호
    • 2021년 04월 제2872호
    • 2021년 03월 제2871호
    • 2021년 03월 제2870호
    • 2021년 03월 제2869호
    • 2021년 03월 제2868호
    • 2021년 03월 제286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혈관을 건강하게 만드는 음식 10가지 혈관을 건강하게 만드는 음식 10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