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한국일보 뉴스브리핑] 수천년 전통의 뱀 쇼 합법화 하라






인도하면 떠오르는 풍경 중 하나인 피리 소리에 맞춰 바구니에서 올라와 춤추는 코브라. 조련사는 그것으로 돈을 벌어 기쁘지만 코브라는 춤추고 싶지 않다.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는 인도에서 야생동물 보호를 목적으로 뱀 쇼를 불법화한지 10년이 넘었지만 아직 생계를 위해 공연을 계속하고 있는 조련사 수천명이 캘커타 시내에서 뱀 쇼 합법화를 요구하는 거리 시위를 벌였다고 19일 전했다.

인도의 뱀 쇼는 역사가 깊다. 독사를 신성한 존재로 여기는 힌두교를 믿는 인도인들은 수천년 전부터 뱀이 마을에 나타나면 죽이는 대신 조련사를 불러 치우게 했다. 조련사는 데려온 뱀을 자신의 피리 소리에 맞춰 춤추게 훈련시켜 구경꾼에게 보여주고 돈을 벌었다. 하지만 1972년에 야생동물 보호 조례를 제정한 인도 정부는 1991년에는 아예 코브라를 비롯한 뱀을 이용한 공연을 금지시켰다. 그러나 다른 곳에서는 볼 수 없는 이국적인 풍경인지라 관광객이 많이 모이는 대도시 등지에서는 여전히 뱀 쇼가 성행하고 있다. 게다가 뱀의 독액은 12g에 약27만원을 받을 수 있어 조련사에게 뱀은 포기하기 아쉬운 수입원이다.

그러나 피리 소리에 춤추는 것처럼 보이는 뱀은 실은 자기 목숨에 큰 위협을 느껴 반응하는 것이라고 인디펜던트는 전했다. 게다가 조련사는 1년쯤 지나면 데리고 있던 뱀을 풀어주는데 독을 제거하기 위해 송곳니를 빼 버렸기 때문에 방사된 뱀은 먹이를 스스로 구할 수 없어 굶어죽을 수 밖에 없다.

시위에 참여한 5,000명의 조련사들은 뱀을 부리는 일은 조상대대로 이어져온 전통이기 때문에 자신들에게는 뱀을 부릴 권리가 있다는 주장이다. 락팀 다스 뱀조련사연합 회장은 "정부가 법을 바꾸지 않는다면 그 대신 중국이나 베트남처럼 공식적인 뱀 농장을 만들어 조련사들에게 뱀가죽과 독액을 팔아 생계를 이어갈 수 있게 해줘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6월 제2883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6월 제2883호
    • 2021년 06월 제2882호
    • 2021년 06월 제2881호
    • 2021년 05월 제2880호
    • 2021년 05월 제2879호
    • 2021년 05월 제2878호
    • 2021년 05월 제2877호
    • 2021년 05월 제2876호
    • 2021년 04월 제2875호
    • 2021년 04월 제2874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내 몸에 맞는 여름 보양식은 따로 있다 내 몸에 맞는 여름 보양식은 따로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