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제

美 높은 실업률,지나친 실업보조금도 한몫-리카즈

  • ( 출처=연합뉴스 )
[주간한국 박병우 기자] 미국의 높은 실업률 이면에는 조 바이든 정부의 지나친 구제대책 영향도 배제할 수 없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월가의 금융 베테랑 제임스 리카즈는 최근 데일리 레코닝 칼럼에서 실업률 상승에도 불구하고 일부 기업들이 직원을 구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기괴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이같이 진단했다. 제임스 리카즈는 통화제도 분석· 금융 전문가이며, 주요 저서로 ‘화폐의 몰락’ ‘신대공황’ 등이 있다.

리카즈는 “정기적인 실업급여외 주당 300달러를 얹어주는 추가 혜택이 가동되고 있다”며“보육세·저소득층 세액 공제·오바마케어 지원까지 더하면 연간 4만달러를 챙기는 게 어렵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같은 금액은 맥도날드·월마트 1년 급여액(최저 시급) 3만2000달러보다 높다.

리카즈는 “당연히 사람들은 계산기를 두드려 일자리를 구하는 것보다 집에 있는 걸 선택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실제로 이달초 발표한 4월 미국의 비농업 부문 고용은 26만6000개 증가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인 100만 개 증가를 크게 밑돌아 ‘고용 쇼크’를 불러왔다. 당초 5.8%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됐던 실업률은 6.1%로, 전달의 6.0%보다 상승했다. 이에 따라 월가에서는 4일 발표 예정인 미국의 5월 고용 지표를 주목하고 있다.

리카즈는 “맥도날드가 주당 15달러의 최저 시급 이상을 지불하고 구인에 나선다면, 이후 판매가격에 그 비용을 전가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임금이 물가를 끌어 올리는 진성 인플레이션이 닥칠 수 있다는 지적이다.

리카즈는 “이같은 부작용을 대비하는 방법은 실업 혜택과 프로그램을 줄이는 것이며 사람들이 일자리 광고를 채우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럴 경우 경제는 자생적 성장 사이클로 들어설 수 있다고 그는 설명했다.

그러나 바이든은 1조9000억달러의 구조 계획(Rescue Plan)을 집행하면서 더 많은 추가 실업 혜택과 지원을 제공해주고 있다고 진단했다. 따라서 노동력 부족은 계속될 수 있으며 내년 경제 성장에 역풍으로 다가올 수 있다고 리카즈는 경고했다.

pbw@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6월 제288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6월 제2882호
    • 2021년 06월 제2881호
    • 2021년 05월 제2880호
    • 2021년 05월 제2879호
    • 2021년 05월 제2878호
    • 2021년 05월 제2877호
    • 2021년 05월 제2876호
    • 2021년 04월 제2875호
    • 2021년 04월 제2874호
    • 2021년 04월 제287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살 빼려면 이런 음식 먹어야 살 빼려면 이런 음식 먹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