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제

中 인민은행,위안화 추가 강세시 직접 개입할까?

  • 중국 위안화 ( 사진=연합뉴스)
[주간한국 박병우 기자] 외화지준율 인상에도 불구하고 위안화 강세가 지속될 경우 중국 인민은행의 직접적인 시장 개입이 이루어질지 여부에 유의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중국 인민은행은 15일부터 금융기관의 외화준비금비율(외화지준율)을 7%로 2%포인트 상향 적용한다고 1일 발표했다. 14년만에 외화지준율을 인상한 것이다.

이와 관련, 한국은행 북경사무소에서 취합한 시장 관계자들 분석 자료에 따르면 직접적인 시장개입을 최소화하면서도 위안화 환율 움직임에 대한 일방향의 기대를 효과적으로 바로잡겠다는 정책당국의 명확한 신호로 평가하고 있다.

인민은행이 14년만에 외화지준율 인상이라는 수단을 꺼내든 것으로 미루어, 무역분쟁 국면에서 직접적인 시장개입을 하지 않더라도 위안화 절상 기대를 조절할 효과적인 정책 수단이 있음을 시장에 전달한 것이다.

종전과 달리 2%p를 한꺼번에 조정한 것은 위안화의 과도한 절상을 용인하지 않겠다는 정책의지를 밝힌 것으로 해석했다. 또한 위안화의 양방향 변동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이에 대비하기 위한 포석으로도 해석 가능하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다만 일부 전문가들은 과거 외화지준율 인상(2006년·2007년) 사례를 들어 이번 조치가 실질적으로 효과를 발휘 할지는 좀 더 지켜보아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하고 있다.

외화준비금으로 추가 흡수되는 200억달러는 현재 현물환시장의 일일 거래규모(약 400억달러)나 전체 외환시장 일일 거래규모(1000억달러)에 못 미치는 수준이다. 실제 유동성을 흡수하기 위한 목적도 있으나 시장의 절상기대를 완화할 의도가 더 큰 것으로 보이는 이유이다.

인민은행은 주로 구두개입, 외환시장 자율기제 등 간접적 방식과 함께 더욱 적극적인 외화지준율 인상 조치를 병행함으로써 향후 위안화의 강세는 다소 완화될 것으로 시장에서는 전망하고 있다.

그러나 이번 조치로도 위안화 강세가 지속될 경우 선물환거래준비금 인하, 경기대응요소 조절 등 이미 여러 조치를 사용했다는 점에서 직접적인 시장 개입이 이루어질지 여부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pbw@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6월 제288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6월 제2882호
    • 2021년 06월 제2881호
    • 2021년 05월 제2880호
    • 2021년 05월 제2879호
    • 2021년 05월 제2878호
    • 2021년 05월 제2877호
    • 2021년 05월 제2876호
    • 2021년 04월 제2875호
    • 2021년 04월 제2874호
    • 2021년 04월 제287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살 빼려면 이런 음식 먹어야 살 빼려면 이런 음식 먹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