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권오현의 길따라 멋따라] 고군산군도

[권오현의 길따라 멋따라] 고군산군도

'선경'을 보듬는 호젓한 섬나들이

고군산군도(전북 군산시 옥도면)는 독특한 모양과 이력을 가진 곳이다. 63개의 크고 작은 섬이 빙 둘러쳐져 있다. 바다에 떠있는 것이 아니라 바다를 가두고 있는 형상이다.

섬에 갇힌 바다는 호수처럼 얌전하다. 이 군도의 원래 이름은 군산이었다. 고려시대 수군진영을 두고 군산진이라 불렀다. 조선 세종 때 진영이 인근의 육지로 옮기면서 지명까지 땅이름까지 가져 갔고 이 섬들에게는 옛 고(古)자를 앞에 넣은 새 이름이 붙여졌다.

이름처럼 군도의 모습은 ‘섬의 무리’라기보다는 ‘산의 무리’에 가깝다. 높은 산은 없다. 그러나 그 작은 봉우리들의 기세가 출중하다. 멀리서 바라보면 상어의 이빨처럼 날카롭고, 다가가면 사람의 기를 죽이는 어마어마한 바위 덩어리이다.

그 사이사이에 바닷물이 드나들면서 모래와 진흙을 쌓아놓았다. 돌산 사이를 연결하고 있는 백사장과 갯벌. 자연의 강인함과 편안함이 공존한다.

고군산군도의 여행은 ‘선유 8경’을 지니고 있는 선유도에서 시작된다. 군도에서 세 번째 큰 섬으로 선유도 해수욕장이 있는 곳이다. 해수욕장의 모습이 독특하다. 섬과 섬을 1.2㎞의 모래언덕이 잇고 있다. 언덕의 한 쪽은 유리처럼 맑은 백사장이고 다른 쪽은 조개가 지천으로 널린 질펀한 갯벌이다. 백사장 쪽은 이번 여름에도 인파가 북적댔다.

모래언덕의 끝에는 선유도의 상징인 선유봉이 있다. 두 신선이 마주 앉아 바둑을 두는 모습이다. 전남 진안의 마이산처럼 돌 봉우리 두개가 비스듬히 이어져 있다. 망주봉이라고도 불린다. 유배지의 신하가 임금을 기다리다가 돌이 되었다는 전설이 전해 내려온다.

선유도와 연도교로 이어져 있는 무녀도는 고군산군도에서 네 번째로 넓은 섬. 춤을 추는 무녀의 모습을 닮았다. 주민들의 부지런함이 유명하다. 이미 1950년대 초에 16만여평의 간척지를 일구었고, 지금도 군도에서 가장 많은 농산물을 생산하고 있다. 두께 2㎙에 이르는 패총이 이 곳에 있다.

새롭게 떠오르고 있는 섬은 장자도이다. 역시 선유도와 연도교로 이어져 있다. 군도의 유인도 중 가장 작은 섬이다. 한 손에 잡힐 듯 작은 덩치이지만 자갈해안, 기암이 어우러진 등산로 등 섬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절경이 오밀조밀 엮여있다. 폐교를 꾸며 만든 휴양시설과 1만 여점의 수석과 분재를 모아놓은 수석전시관도 있다.

여름에 고군산군도를 찾는 이들은 많다. 그러나 여름 섬여행은 고통도 동반한다. 모든 섬의 공통적인 고민거리인 물 부족과 첨단 전투기를 연상케하는 섬모기의 무차별 공격이다. 고군산열도도 예외는 아니다. 편안하고 호젓한 섬여행을 하려면 초가을이 적기이다.

군산항에서 선유도행 정기여객선(장자훼리호, 계림해운 063-446-7171)이 오전 8시, 오후2시께 하루 두 차례 왕복한다. 요금은 편도 1만 1,700원. 출항시간은 물때와 현지사정에 따라 30분~1시간 30분정도 차이가 있다. 횟집촌이 밀집한 군산 내항에서 유람선이 수시로 출발한다.

단 정원이 찰 경우이다. 섬에는 관광객이 이용할 수 있는 자동차가 없다. 섬들을 돌아보기 위해 보트를 빌리는데 하루 10만원선이다. 모두 민박이다. 비수기에는 방은 물론 식사까지 예약을 해야 한다. 선유도 진리 김덕수씨(063-465-4787)가 민박집을 알선해준다.

권오현 생활과학부차장 koh@hk.co.kr

입력시간 2000/08/30 17:51

입력시간 2000/08/30 18:06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권동철의 미술산책
삐따기의 영화보기
배너
2021년 09월 제289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9월 제2896호
    • 2021년 09월 제2895호
    • 2021년 09월 제2894호
    • 2021년 08월 제2893호
    • 2021년 08월 제2892호
    • 2021년 08월 제2891호
    • 2021년 08월 제2890호
    • 2021년 08월 제2889호
    • 2021년 07월 제2888호
    • 2021년 07월 제288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영화의 향수’ 깃든 골목과 해변, 부산 ‘영화의 향수’ 깃든 골목과 해변, 부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