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김명원의 ZOOM IN] 망연자실

[김명원의 ZOOM IN] 망연자실

'32852'비석의 주인과 그 앞에 앉은 여인은 어떤 관계일까. 그녀는 왜 소주 한 잔을 올리는 것도 잊은 채 저리 앉아 있을까.

뚜렷이 보이는 '一九六九.'와 '가평.'이란 글자는 분명 비석 주인의 사망 시기와 장소일터. 그렇다면 여인은 32년간 저런 표정으로 여기에 앉았고, 또 그렇게 살아왔단 말인가.

6월은 바로 호국보훈의 달이다.

<동작동 국립묘지에서 글ㆍ사진 김명원 기자 ">seapower@hk.co.kr>

입력시간 2001/06/06 12:10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권동철의 미술산책
삐따기의 영화보기
배너
2022년 01월 제291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2년 01월 제2912호
    • 2022년 01월 제2911호
    • 2022년 01월 제2910호
    • 2021년 12월 제2909호
    • 2021년 12월 제2908호
    • 2021년 12월 제2907호
    • 2021년 12월 제2906호
    • 2021년 11월 제2905호
    • 2021년 11월 제2904호
    • 2021년 11월 제290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물메기, 굴… 겨울 해산물의 향연, 통영 별미여행 물메기, 굴… 겨울 해산물의 향연, 통영 별미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