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김명원의 ZOOM IN] 파랗게 질린 대청호

[김명원의 ZOOM IN] 파랗게 질린 대청호

금강의 안전판대청호는 올여름도 시퍼렇게 멍들어 있다.

꼭 1년전인 지난해 8월 대청호 건설 사상 처음으로 내려진 조류(藻類)발생 경보는 여전히 유효하다.

홍선기 대전시장은 “금강은 전국 다목적댐 중 최고치를 기록한 녹조류 창궐, 부영양화 등으로 3급수로 전락했다”고말했다.

대전 충청권의 환경단체들은 6년째 공사중인 용담댐이 조만간 완공될 경우, 금강은 식수로 사용하지 못하는 4급수로 전락할 우려가 높다며대책을 촉구하고 있다. 대청호가 병들면 주민들이 앓게 된다.

글·사진 김명원 기자 kmx@hk.co.kr

입력시간 2001/08/14 17:19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권동철의 미술산책
삐따기의 영화보기
배너
2022년 01월 제291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2년 01월 제2912호
    • 2022년 01월 제2911호
    • 2022년 01월 제2910호
    • 2021년 12월 제2909호
    • 2021년 12월 제2908호
    • 2021년 12월 제2907호
    • 2021년 12월 제2906호
    • 2021년 11월 제2905호
    • 2021년 11월 제2904호
    • 2021년 11월 제290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물메기, 굴… 겨울 해산물의 향연, 통영 별미여행 물메기, 굴… 겨울 해산물의 향연, 통영 별미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