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SK종합화학-KEMA, 초소형 전기차용 신소재 개발 협력

SK종합화학 “오토모티브 소재 사업서 친환경 전략 실현 밑거름 될 것”
  • SK종합화학과 한국스마트이모빌리티협회가 11일 초소형 전기차 핵심부품 경량화를 위한 신소재 개발 목적의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배성찬 SK종합화학 오토모티브 사업부장(왼쪽), 하일정 한국스마트이모빌리티협회 사무국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종합화학 제공)
[주간한국 송철호 기자] SK이노베이션 화학사업 자회사인 SK종합화학이 한국스마트이모빌리티협회(KEMA)와 손잡고 미래차용 신소재 개발에 나선다.

SK종합화학과 KEMA는 11일 서울 종로구 소재 SK서린사옥에서 초소형 전기차 핵심부품 경량화를 위한 신소재 개발 목적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2017년 결성된 사단법인 KEMA는 이동수단에 대한 패러다임이 점차 변화하는 가운데 이동수단 관련 기업 간 기술협력을 통해 국내 E-모빌리티 산업의 육성 및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KEMA는 국내 초소형 전기차 대표 업체인 캠시스, 디피코 등 80여 개 기업들과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SK종합화학은 이번 KEMA와의 협력을 통해 초소형 전기차용 소재개발을 위한 실증사업을 시작으로 중·장기적으로 중대형 전기차 등까지 경량화 소재를 개발하겠다는 목표다.

SK종합화학은 최근 글로벌 전기차 시장의 급격한 성장 등 E-모빌리티 확산에 맞춰 친환경 솔루션의 핵심인 3R(Recycle·Reduce·Replace)을 통해 친환경 그린(Green) 비즈니스를 선도하며 관련 업계와의 상생 협력을 확대하고 있다.

SK종합화학은 지난 3월에도 포스코와 전기차에 적용키 위한 철강-플라스틱 복합소재 개발에 뜻을 모았다. 또 SK종합화학은 고기능성 폴리프로필렌인 HCPP와 같은 경량화 플라스틱 소재를 개발해 상용화했다.

개발된 소재는 차량에 적용키 위해 자동차 제조사, 부품사, 소재사가 공동으로 협력해야만 한다. 결국 이번 업무협약은 유관 기업들과의 협력을 확대해 오토모티브 소재 사업에서 친환경 전략을 실현하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배성찬 SK종합화학 오토모티브 사업부장은 “SK종합화학은 이번 협약을 통해 초소형 전기차의 경량화와 안전성을 모두 만족시키는 신소재를 개발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전기차 산업 생태계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song@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6월 제288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6월 제2882호
    • 2021년 06월 제2881호
    • 2021년 05월 제2880호
    • 2021년 05월 제2879호
    • 2021년 05월 제2878호
    • 2021년 05월 제2877호
    • 2021년 05월 제2876호
    • 2021년 04월 제2875호
    • 2021년 04월 제2874호
    • 2021년 04월 제287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살 빼려면 이런 음식 먹어야 살 빼려면 이런 음식 먹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