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국가물산업클러스터, ‘해외수출형 공동기술개발 지원사업’ 추진

25일 선정기업 3개사와 사업 운영 협약체결
  • 지난 25일 대구 국가물산업클러스터에서 협약식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환경공단 제공)
[주간한국 송철호 기자]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 국가물산업클러스터사업단은 국내 물기업의 조기 해외진출 및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해외수출형 공동기술 개발 지원사업’에 3개사를 선정하고 지난 25일 대구 국가물산업클러스터에서 협약식을 체결했다.

해외수출형 공동기술개발 지원사업은 국내 물기업 중 해외 현지 수요처가 확보된 기술·제품 보유 기업을 대상으로 해외 수요기관이 요구하는 성능검증을 통해 현지 수출을 견인하기 위한 사업이다. 국가물산업클러스터 사업단은 이번 사업추진을 위해 지난달 물기업 대상 사업설명회를 실시하고 해외시장 진출 가능성이 높은 물기술·제품 보유기업에 대한 공모를 진행했다.

선정기업 3개사 ㈜부강테크, ㈜위코테크, ㈜멤브레어는 해외시장 진출 가능성, 사업계획 적정성 등에서 평가위원들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아 지원사업 수행기업으로 선정됐다.

부강테크는 고속여과기술(PROTEUS)을 미국 캘리포니아에너지 위원회(CEC)에서 주관하는 ‘고효율 하수 1차 처리기술 적합성 평가 및 검증사업’에 참여해 당사 보유 기술의 성능 및 처리효율을 검증을 받아 전미 시장 진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멤브레어는 고강도 PK(폴리케톤) 분리막 기반 정밀화학산업 폐수처리용 MBR 공정 개발 및 실증화로 중국 분리막 시장 진출을 목표로 한다. 위코테크는 다년간 중국시장 진출경험을 바탕으로 하폐수 처리장 스마트화를 위한 지능화 솔루션 개발 및 현지 기술 검증을 통해 수요기관 사업 수주를 목표로 하고 있다.

국가물산업클러스터사업단은 선정기업에 실증비용을 지원함과 동시에 사업단이 보유하고 있는 전문인력, 실험분석 등의 인프라를 활용해 기업 기술개발 및 현지 실증을 지원하고 해외현지에서 사업화 성공 시 국가물산업클러스터 국내·외 사업화 지원프로그램과 연계해 해당 기업 판로 확대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장준영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은 “이번 지원사업이 우수한 기술을 보유한 국내 물기업이 해외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물기업의 해외사업화를 위해 다양한 지원사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song@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11월 제290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11월 제2904호
    • 2021년 11월 제2903호
    • 2021년 11월 제2902호
    • 2021년 11월 제2901호
    • 2021년 10월 제2900호
    • 2021년 10월 제2899호
    • 2021년 10월 제2898호
    • 2021년 10월 제2897호
    • 2021년 09월 제2896호
    • 2021년 09월 제289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자율신경, 남자는 괜찮을까?  자율신경, 남자는 괜찮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