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KGC인삼공사, 최대 430여 안전성 검사로 품질관리 강화

정관장 안전성 검사, 기존 293항목서 최대 432항목으로 늘려
  • KGC인삼공사 소속 연구진 제품 성분분석 연구모습. (사진=KGC인삼공사 제공)
[주간한국 송철호 기자] KGC인삼공사가 안전성검사 항목을 139가지 늘리며 품질관리 시스템을 강화했다. KGC인삼공사는 기존 293항목에 139항목을 추가, 최대 432가지 안전성 검사를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KGC인삼공사와 계약을 맺은 4290㏊ 규모 9490개소 인삼포지 전체를 대상으로 강화된 안전성 검사가 적용된다.

국내는 2019년부터 농산물에 대한 품질관리가 엄격해져 정부의 인삼 안전성 기준이 100여 건에서 150여 건으로 증가했다. 해외에서도 농작물 안전성에 대한 인식이 높아짐에 따라 KGC인삼공사는 선제적으로 검사항목을 최대 432가지로 늘려 안전성에 대한 품질관리 시스템을 강화하고 있다.

KGC인삼공사는 강화된 검사항목을 바탕으로 재배지 선정 단계서부터 토양 관리에 2년, 인삼을 재배하는 6년을 거쳐 최종 제품이 출하되기까지 총 8년 동안 안전성 검사를 7회 실시 중이다.
  • KGC인삼공사 430여가지 7단계 안전성검사 프로세스. (그래픽=KGC인삼공사 제공)
안전성 검사는 인삼을 심기 전 토양부터 실시한다. 국제보건기구(WHO)가 제시한 유해물질 중 하나인 유기염소계 성분이 0.01㎎/㎏이라도 검출되면 계약재배에서 제외시키는 등 정관장만의 토양분석 기준에 부합하는 곳에서만 인삼을 심을 수 있다.

인삼이 자라는 6년 동안에도 묘삼(1년근)부터 6년근 인삼까지 지속적인 생육 관리와 품질관리, 안전성 관리가 이뤄진다. KGC인삼공사는 인삼의 유해성분 허용치를 정부 기준보다 30% 이상 엄격히 설정해 자체 기준을 통과하지 못할 시 수확을 앞둔 6년근 인삼일지라도 정관장 제품으로 만들 수 없도록 관리한다.

이미 KGC인삼공사의 안전성 분석능력은 세계적인 수준임을 인정받고 있다. 인삼 및 홍삼기업으로는 세계 최초로 품질경영시스템, 작물보호제, 중금속 등 6개 분야 402개 항목 분석능력에 대해 국제공인시험기관(KOLAS)으로부터 인정받았다. KGC인삼공사에서 발행한 성적서는 해외시험인정기관 공인성적서와 동등한 국제효력을 갖는다.

박채규 KGC인삼공사 R&D본부장은 “정관장은 오랜 노하우를 바탕으로 끊임없는 연구개발과 엄격한 품질관리를 통해 소비자 신뢰를 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더욱 강화된 안전성 검사 항목을 통해 소비자가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정관장 제품을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song@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10월 제290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10월 제2900호
    • 2021년 10월 제2899호
    • 2021년 10월 제2898호
    • 2021년 10월 제2897호
    • 2021년 09월 제2896호
    • 2021년 09월 제2895호
    • 2021년 09월 제2894호
    • 2021년 08월 제2893호
    • 2021년 08월 제2892호
    • 2021년 08월 제289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뇌파가 자율신경기능과 무슨 상관?  뇌파가 자율신경기능과 무슨 상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