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포스코, 수소 이송용 강재 국산화…수소시범도시 안산에 적용

안전성 크게 향상 시킨 강재 개발…영하 45℃에서도 충격 견뎌
  • 포스코가 ‘2021 수소모빌리티+쇼’에서 선보인 수소 이송용 배관. (사진=포스코 제공)
[주간한국 송철호 기자] 포스코가 국산화 개발에 성공한 수소 이송용 강재가 국내 최초 수소시범도시인 안산에 적용된다. 수소시범도시는 주거시설, 교통수단 등에 수소에너지를 이용하는 친환경 도시로 국토교통부는 2019년에 안산시, 울산광역시, 전주·완주시를 수소시범도시로 지정한 바 있다.

지금까지 국내 수소 이송용 배관은 6인치 이하 소구경 수입산 심리스(Seamless)강관(무계목 강관, 용접을 하지 않고 만드는 강관)이 주로 사용돼 왔으나 국내 수소시범도시는 수소 이송량이 많아 지름이 8인치인 대구경 배관으로 설계되고 있다.

일반적으로 8인치 이상 대구경 강관은 용접 강관이 사용되나 용접부의 안전성 확보 문제로 제한적으로 사용돼 왔다. 이에 포스코는 기존 대비 수소로 인한 깨짐과 부식에 견딜 수 있도록 용접부 수명과 안전성을 크게 향상시킨 철강재를 신규 개발하는 등 소재 국산화를 추진했다.

이번에 포스코가 개발한 강재는 영하 45℃에서도 용접부가 충격에 견딜 수 있는 세계 최고 수준 안전성을 갖추고 있고 국내 조관사인 휴스틸 등에서 강관으로 생산할 예정이다.

포스코는 올해 9월과 10월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1 수소모빌리티+쇼’와 ‘2021 그린뉴딜 엑스포’에 참가해 자체 개발한 강재를 사용한 수소 이송용 배관 실물을 선보였다. 포스코는 수소시범도시 외에 평택시 수소융합도시 발전계획에 참여하고 있고 한국가스공사와 협업해 2030년까지 전국에 700㎞ 길이 수소배관망을 구축하는 사업에도 앞장설 계획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이미 지난 10월 초 풍력, 태양광, 수소 등 친환경 에너지용 강재 통합브랜드인 그린어블(Greenable)을 론칭한 바 있다”며 “향후 친환경 소재 전문 메이커로서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고 친환경 에너지의 지속적 사용 확대에 기여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song@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11월 제2905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11월 제2905호
    • 2021년 11월 제2904호
    • 2021년 11월 제2903호
    • 2021년 11월 제2902호
    • 2021년 11월 제2901호
    • 2021년 10월 제2900호
    • 2021년 10월 제2899호
    • 2021년 10월 제2898호
    • 2021년 10월 제2897호
    • 2021년 09월 제2896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자율신경, 아이들을 잘 관찰하세요  자율신경, 아이들을 잘 관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