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코카콜라-블랙야크, 페트병 자원순환 파트너십 체결

무라벨 제품, 페트 경량화 등 플라스틱 감축 혁신 나서
  • 라벨이 없어진 코카-콜라 컨투어 라벨프리의 모습. (사진=한국코카콜라 제공)
[주간한국 이재형 기자] 한국 코카-콜라가 아웃도어 패션기업 비와이엔블랙야크(이하 블랙야크)와 함께 투명 음료 페트병의 자원순환 문화 확산을 위한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파트너십을 계기로 양사는 내년 페트병 분리배출 활동인 ‘원더플 캠페인’ 시즌 3에 함께 하는 등 투명 음료 페트병의 자원순환 경제 활성화와 문화 확산을 위한 공동의 노력을 이어 나갈 예정이다.

코카-콜라는 2030년까지 판매한 모든 음료 패키지의 100%를 수거하고 재활용하기 위한 ‘World Without Waste’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올해 초 환경부와 포장재 재활용 용이성 확대를 위한 자발적 협약을 체결한 후 씨그램 라벨프리를 시작으로, 세계 최초로 컨투어병 디자인을 적용한 ‘코카-콜라 컨투어 라벨프리’를 출시하는 등 다양한 제품으로 무라벨을 확대하고 있다.

이 외에도 페트(PET) 패키지 경량화, 재생 플라스틱(rPET) 패키지 개발 등 플라스틱 사용량 감축 및 자원순환 시스템 구축을 위한 활동을 전개했다. 최근에는 사용한 투명 음료 페트병이 분리배출을 통해 유용한 물건으로 재탄생하는 과정을 직접 체험하는 ‘원더플 캠페인’ 시즌2를 진행하고 있다.

블랙야크는 국내 최초로 투명 페트병을 재활용해 패션 제품에 적용한 자원순환 선도모델 ‘플러스틱(PLUSTIC)’ 제품을 선보이며 자원순환 경제 활성화에 동참하고 있다. 플러스틱 제품이란 기존 폴리에스터와 비교해 탄소 배출량을 65%까지 절감한 친환경 모델로, 올해 의류 제품에 사용된 플라스틱 페트병의 양은 1700만 개에 달한다. 또한 투명 페트병의 자원순환 활성화를 위해 서울을 포함한 전국의 다양한 지자체와 협력해 배출부터 재활용, 제품생산, 소비까지 이어지는 자원순환 시스템을 구축을 위한 노력을 이어오고 있다.

박형재 한국 코카-콜라 상무는 “코카-콜라는 플라스틱으로 인한 문제가 모두 함께 노력해야 할 중요한 문제라는 점에 깊이 공감하며 지속가능한 환경을 위한 ‘World Without Waste’를 선언하고 올바른 자원순환이 이뤄질 수 있도록 판매된 모든 음료 패키지의 100%를 수거 및 재활용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이어오고 있다”라며, “플라스틱 문제에 공감대를 함께 하는 파트너사들과 함께 고품질의 자원으로서 가치가 높은 투명 음료 페트병의 올바른 분리배출과 자원순환을 통해 지속가능한 환경을 만들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ilentrock@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2년 01월 제291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2년 01월 제2912호
    • 2022년 01월 제2911호
    • 2022년 01월 제2910호
    • 2021년 12월 제2909호
    • 2021년 12월 제2908호
    • 2021년 12월 제2907호
    • 2021년 12월 제2906호
    • 2021년 11월 제2905호
    • 2021년 11월 제2904호
    • 2021년 11월 제290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미인은 자율신경이 안정된 사람  미인은 자율신경이 안정된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