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문세영 조경호 동기지만 '황제' 양보 없다

'포스트 박태종'전쟁
문/ 탁월한 스피드 자랑 128승 연간 최다 기록 최우수기수 3차례 등극
조/ 기본기 바탕 추입 장점 지난해 100승 기록 '대상경주 사나이' 별명
  • 문세영
2012 경마시즌 '경마황제'를 노리는 문세영, 조경호 기수의 라이벌 구도가 흥미롭다. 과거 박태종-김효섭 라이벌 구도에 이은 두 기수 간 빅매치에 벌써부터 경마팬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문세영 기수는 스피드를 앞세워 일반경주에 강하다는 평을 얻고있다. 지난 2001년 데뷔와 함께 거물 신예로 주목 받은 문세영은 당시 기수 중에서 가장 빠른 시일 내에 100승을 달성해 일찌감치 주목 받았다. 지난 2008년에는 한해 128승을 올리며 연간 최다승 기록을 세웠다. 특히 최근 10년 사이 박태종 기수보다 많은 세 번이나 시즌 최우수 기수에 등극하며 '최강 기수'임을 유감없이 뽐냈다.

조경호 기수는 충실한 기본기를 바탕으로 막판 추입승을 일궈내는 스타일로 대상경주 등 큰 경주에 강한 면모를 보이고 있다. 조경호는 2011년 시즌 100승으로 다승 1위 문세영 기수에 비하면 5승이 적다. 그러나 2011년 최고대회인 그랑프리(GI)에서 우승하는 등 지난해 세 번의 대상우승과 함께 올해 새해맞이 헤럴드경제배 대상경주까지 석권하며 박태종에 이은 '제2의 대상경주 사나이'라는 닉네임을 얻었다.

두 기수는 2001년 8월 데뷔 동기생이다. 이들은 신인 때부터 라이벌 대결을 펼치며 '포스트 박태종'의 자리를 노리고 있다. 두 기수는 박태종 기수가 세운 기수 부문 역대 최다승 기록(1722승)에 근접할 수 있는 기수들이라는 점에서 관심대상이다. 조경호는 지난주까지 총 687승을 올리며 현역 기수 중 다승 부문 2위를 기록 중이다. 군 복무 때문에 공백기를 가졌던 문세영 기수는 663승으로 이 부문 3위에 올라있다.

그러나 두 기수는 서로를 선의의 경쟁상대로 생각하며 서로에게 격려를 아끼지 않는다. 문세영은 "조경호 기수와 선의의 경쟁을 할 수 있어서 좋다. 그가 있어 동기부여가 되고 열심히 할 수 있는 자극이 된다"고 했다. 조경호 역시 "서로에게 힘이 되고 동기부여를 시켜줄 수 있는 관계로 봐 달라"고 말하기도 했다.

  • 조경호
올 시즌을 임하는 두 기수의 각오는 남다르다. 문세영 기수는 8일 서울경마공원에서 열린 연도대표 시상식에서 "부상 없이 풀시즌을 뛴다면 지난해 만큼의 성적을 거둘 것 같다"며 "특히 아직까지 한번도 하지 못한 서울-부산경남경마공원간 오픈경주에서 우승을 해보고 싶다"고 올해 포부를 밝혔다. 조경호 기수는 경마관계자와 팬들에게 인정받을 수 있는 자신만의 경주 스타일을 구축하는데 여념이 없다.

경마전문가들은 "예전에 박태종 기수와 김효섭 기수(현 조교사)가 맞수 대결을 펼쳤듯이 현재 서울경마공원을 대표하는 두 스타 기수가 펼치는 선의의 경쟁이 흥미진진하다"면서 "두 기수의 맞수 경쟁이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경쟁력을 키울 수 있어 한국 경마를 발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또다른 남자와도… '방송인 A양 동영상'의 모든 것
▶ 앗! 정말?… 몰랐던 '선수'남녀의 연애비법 엿보기
▶ 불륜·헐뜯기 행각도… 스타들의 이혼결별 속사정
▶ 아니! 이런 짓도… 아나운서·MC 비화 엿보기
▶ MB와 측근들 줄줄이 비리 의혹… 이제 시작일 뿐?
▶ 폭력에 멍든 학교, 이정도라니… 적나라한 실상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8월 제2889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8월 제2889호
    • 2021년 07월 제2888호
    • 2021년 07월 제2887호
    • 2021년 07월 제2886호
    • 2021년 07월 제2885호
    • 2021년 06월 제2884호
    • 2021년 06월 제2883호
    • 2021년 06월 제2882호
    • 2021년 06월 제2881호
    • 2021년 05월 제2880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염증 완화에 도움되는 이것 염증 완화에 도움되는 이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