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라이프

위메프, 버려질 뻔한 봉투로 ‘친환경 프로젝트’ 진행

택배 비닐봉투 ‘새사용 캠페인’…소상공인 포장물품 지원
  • 위메프 새사용 캠페인. (사진 위메프)
[주간한국 송철호 기자] 위메프가 버려질 뻔한 택배 비닐봉투를 본래 용도 그대로 새롭게 사용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위메프는 업사이클링 전문 사회적기업 ‘터치포굿’과 함께 개인 창작자·소셜벤처·소규모 판매자 등에게 택배 비닐봉투를 무료로 지원하는 ‘새사용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새사용 캠페인은 버려지는 자원을 쓰임새가 있는 곳을 찾아 유용하게 사용토록 돕는 자원 순환을 목적으로 기획됐다. 위메프는 용도 변경으로 사용하지 않고 보관 중인 10만장 택배 비닐 봉투를 폐기하거나 별도 가공하지 않고 본래 용도대로 더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곳에 제공한다. 자원 낭비는 줄이고 소상공인 물품 구매 비용 부담을 낮춰주게 된 것.

봉투는 S(400*300㎜)·M(500*400㎜)·L(600*500㎜) 3가지 사이즈로 위메프 로고가 인쇄된 비닐 재질 폴리백이다. 200장 세트 단위로 신청 할 수 있다. 방문 및 택배 두 가지 방법으로 수령 가능하며 택배 수령 시 소정의 택배비만 부담하면 된다. 신청 사유에 따라 택배비도 지원한다.

신청 방법은 터치포굿 홈페이지와 인스타그램, 블로그 등 SNS에 공지된 링크를 통해 오는 26일까지 신청서를 작성하면 된다. 29일 선정 대상자를 발표하며 다음 달 초부터 배송 등을 통해 상품 수령이 가능하다.

위메프 관계자는 “택배 비닐봉투는 꼭 필요한 포장재이나 쉽게 버려지는 자원으로 이를 새사용 하는 것만으로도 환경에 큰 도움이 된다”며 “제로 웨이스트 움직임이 커지는 가운데 포장재 소량 구매에 어려움을 겪거나 새사용·자원 순환에 관심이 많은 소상공인분들에게 좋은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song@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3월 제2867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3월 제2867호
    • 2021년 02월 제2866호
    • 2021년 02월 제2865호
    • 2021년 02월 제2864호
    • 2021년 01월 제2863호
    • 2021년 01월 제2862호
    • 2021년 01월 제2861호
    • 2021년 01월 제2860호
    • 2020년 12월 제2859호
    • 2020년 12월 제2858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자율신경계 회복을 위한 디톡스 자율신경계 회복을 위한 디톡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