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권호웅 남북장관급회담 북측 신임대표
남한에 정통한 배포있는 대화일꾼
남북 정상회담 막후 주역, 우리측엔 '권민'이란 이름으로 잘 알려져


지난 5월 4일부터 나흘간 평양에서 열린 제14차 남북 장관급회담은 상당한 성과를 이뤘다. 무엇보다 주목되는 것은 북측이 군사당국자 회담 개최에 동의함으로써 남북 관계가 한 단계 발전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는 점이다.

이번 장관급회담에서 주목되는 사항은 북측 대표의 교체다. 종래 김령성 단장에서 권호웅(45) 내각 책임참사로 바뀐 것이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 김 전 단장은 평소 혈압 등으로 고생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이번에 신병상의 이유로 교체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정부내에서는 40대 중반인 권 책임참사를 대표 단장으로 발탁한 것을 다소 이례적으로 받아 들이는 분위기다. 그러나 북한 사정에 정통한 소식통들은 권 신임 단장이 우리측 수석대표인 정세현(59) 통일부 장관과 직위와 나이 면에서 격(格)이 맞지 않을 지 몰라도, 남북관계에 정통한 실무자로 ‘통이 큰’ 인물이라고 말한다.






- 1996년 남북대화에 처음 등장

권 단장은 1996년 미국 버클리대에서 열린 ‘ 한반도 평화통일 심포지엄’에 참석해 자신을 ‘ 김일성종합대 학생대표 권민’으로 소개하며 처음 등장했다. 그해 6월에는 북측의 대남교섭창구 중 하나인 조선아태평화위원회 참사 자격으로 베이징(北京) 남북 차관급회담 북측 대표를 맡아 남측 관계자들을 놀라게 하기도 했다.

권 단장은 김일성종합대학을 졸업하고 해외동포원호위원회 미주ㆍ유럽 담당국장과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참사를 지냈으며 우리측에는 ‘권민’이라는 이름으로 잘 알려졌다. 강덕순 아태평화위 부실장의 측근으로 권호웅이라는 이름은 2000년 7월 장관급회담 때부터 쓰기 시작했다.

권 단장은 남북 간 주요 회담 때마다 빠지지 않고 참석했다. 1999년 1~2차 차관급회담과 2000년 1~5차 정상회담 준비접촉에 각각 대표로, 1~5차 장관급 회담에서는 보장성원(실무진) 등으로 회담에 참가했다. 또 2002년 8월 제 7차 장관급 회담 이후부터 남북간 회담에 모습을 나타내지 않았으나, 그 뒤에도 본부에서 회담 관련 업무를 관장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남북 정상회담의 출발점이 된 99년 4월 베이징 회담과 2000년 4월 남북정상회담 준비접촉 대표회담에 실무진으로 활약해 주목을 받았다. 베이징 회담은 대북 비료지원을 통한 남북 간 접촉이 이산가족상봉 문제로 대화채널이 막힌 상태에서 시작된 첫 비공개 접촉으로, 이듬해 정상 회담으로 가는 실무회담의 발판이 됐다. 당시 남쪽에서는 김보현 총리특보와 손인교 통일부 남북회담사무국 국장, 윤정원 통일부 베이징 주재관 등 3명이, 북쪽 대표로는 전금철 부위원장, 강덕순 아태평화위 부실장, 권민 참사 등 3명이 얼굴을 맞댔다. 권 단장은 남북 정상회담 3개월 후인 9월, 김정일 위원장이 남측 인사에게 보내는 송이버섯을 들고 방문한 김용순 노동당비서를 보좌해 서울을 방문하기도 했다.

- 유머감각과 유연성 갖춘 인물

97년 북한 고향의 사업 투자를 위해 베이징에서 권 단장을 만난 적이 있는 S기업 J회장은 “ 여느 아태위 사람들과 달리 유머 감각이 있고 배포와 함께 남한에 대한 해박한 지식을 겸비한 인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권 단장을 잘 안다는 정부 관계자는 “ 베이징 아태위 사람들이 대부분 교체됐음에도 권 단장이 실세로 등장한 것은 그의 북한 내 위상을 말해주는 것”이라며 “ 정상회담의 막후 주역으로 융통성도 있어 기대가 되는 파트너”라고 말했다.



박종진 기자 jjpark@hk.co.kr


입력시간 : 2004-05-19 20:10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6월 제288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6월 제2882호
    • 2021년 06월 제2881호
    • 2021년 05월 제2880호
    • 2021년 05월 제2879호
    • 2021년 05월 제2878호
    • 2021년 05월 제2877호
    • 2021년 05월 제2876호
    • 2021년 04월 제2875호
    • 2021년 04월 제2874호
    • 2021년 04월 제287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살 빼려면 이런 음식 먹어야 살 빼려면 이런 음식 먹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