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최재형 감사원장에 '작심비판' 임종석 "전광훈·윤석열과 같은 냄새"

  •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주간한국 주현웅 기자]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최재형 감사원장에 대해 작심 비판했다. 감사원이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수립 과정에 대한 감사에 착수하자 이 같이 나선 것이다.

임 전 실장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감사원이 지난 11일부터 문재인 정부 에너지 정책 수립 과정의 적법성 여부에 대한 감사를 시작했다고 한다”며 “사실상 정부의 에너지 전환 정책이 적절한지 감사원이 판단해주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윤석열 검찰총장에 이어 이번에는 최재형 감사원장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며 “정부의 기본정책 방향을 문제 삼고 바로잡아주겠다는 권력기관장들의 일탈을 어떻게 이해해야 하나”고 되묻기도 했다.

임 전 실장은 이어 “지금 최재형 감사원장은 명백히 정치를 하고 있다”며 “정보에 대한 편취와 에너지 정책에 대한 무지, 그리고 감사원 권한에 대한 남용을 무기 삼아 용감하게 정치의 한가운데로 뛰어든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최 원장이 윤석열 검찰총장과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와 비슷하다고도 말했다. “전광훈, 윤석열, 그리고 이제는 최재형에게서 같은 냄새가 난다”며 “소중하고 신성한 권한을 부여받은 자가 그 권한을 권력으로 휘두른다”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은 “(최 원장이)집을 잘 지키라고 했더니 아예 안방을 차지하려 든다”며 “법과 제도의 약점을 노리고 덤비는 또 다른 권력, 권력의 주인인 국민은 이를 어떻게 통제할 수 있을지 많은 생각이 든다”고 글을 맺었다.

같은 날 임 전 실장은 현 정부의 2017년 12월의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는 문제가 없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날 임 전 실장은 본인 페이스북의 또 다른 글에서 “문재인 정부가 들어섰을 때, 2년마다 수립하는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을 마무리해야하는 상황이었다”며 “2015년에 수립된 7차 전력수급계획은 너무나 과다하게 수요를 추정한 상태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에 정부는 수정된 전력수요를 감안하여, 석탄화력을 줄이며, 동시에 과다 밀집된 원전을 합리적으로 조정하는 작업에 들어간 것”이라며 “그 결과가 노후 석탄화력 조기폐쇄 및 신규 석탄화력 착수 중단이었다”고 설명했다.

chesco12@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1월 제2861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1월 제2861호
    • 2021년 01월 제2860호
    • 2020년 12월 제2859호
    • 2020년 12월 제2858호
    • 2020년 12월 제2857호
    • 2020년 12월 제2856호
    • 2020년 11월 제2855호
    • 2020년 11월 제2854호
    • 2020년 11월 제2853호
    • 2020년 11월 제2852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우울감 해소에 도움되는 음식은?  우울감 해소에 도움되는 음식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