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리틀 노무현’ 김두관 의원 "노무현·문재인의 확실한 계승자"

  •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30일 서울 국회 의원회관에서 주간한국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김두관(62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2번째 선거를 준비한다. 이장, 군수를 거쳐 행정자치부 장관, 도지사, 국회의원을 역임한 김 의원의 다음 목표는 대통령이다. 김 의원은 지난 1일 “과감한 자치분권과 급진적 균형 발전으로 모든 지역이 골고루 잘 사는 나라, 힘없는 사람들이 차별받지 않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대통령 출마를 선언한다"고 밝혔다.

5승 6패라는 초라한 선거 이력에도 불구하고 김 의원의 목소리엔 힘이 있었다. 김 의원은 지난달 30일 의원회관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자신의 강점으로 다양한 경력과 불굴의 도전 정신을 꼽았다. 그는 “경남도지사나 행정자치부 장관 시절 이뤄낸 성과로 (대선 후보 경선에서) 결코 뒤지지 않을 자신이 있다”고 단언했다.

또 김 의원은 지역주의 타파를 위해 보수 텃밭인 경남에 9차례나 문을 두드렸다. 그중 3번의 국회의원 선거와 2번의 경남도지사 선거에서 고배를 마셨다. 그럼에도 김 의원은 도전을 멈추지 않았다. 그는 “지역주의를 극복하겠다는 진정성을 오랜 기간 보였기 때문에 도민들이 마음을 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 사진=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블로그
-’노무현·문재인의 확실한 계승자’가 되겠다고 했다. 노 전 대통령의 어떤 점을 계승한다는 것인가.
“노 전 대통령의 지역주의 혁파와 자치분권 정신을 계승·발전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가지고 있다. 정치권에서 ‘리틀 노무현’으로 불리게 된 이유다. 행자부장관 시절, 노 전 대통령의 적극적인 지원 하에 3개의 특별법(균형발전특별법·자치분권특별법·행정수도특별법)을 입안하고 추진할 수 있었다.

또한 보수 텃밭인 경남에서만 9번의 선거에 도전했다. 민주당이 도민의 마음을 얻기는 쉽지 않았다. 경남도지사는 2번, 국회의원은 3번이나 낙선했다. 특히 2002년부터 2008년까지 경남에서만 4번 연속 낙선했다. 하지만 지지율은 점차 오르고 있었다. 경남도지사 선거만 살펴보면 2002년 선거 때 16.9%에 불과했던 지지율은 2006년 25.4%를, 2010년에는 53.5%를 기록했다. 2010년 도지사에 당선되자 지역주의를 극복했다는 과분한 평가를 받기도 했다.

하지만 지난해 총선과 올해 재보선 결과를 보면 지역주의는 다시 되살아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부산을 보면 알 수 있다. 지난 총선에서 (민주당) 부산 의석수는 다시 반토막이 났으며 올해 재보선에서도 민주당은 부산 민심을 얻는 데 실패했다.”

-민주당이 문재인 대통령과 거리두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차기 대선주자로서 문 정권과 대립각을 세울 수도 있는데 ’문재인 계승자’라는 슬로건이 불편하지 않나.
“문 대통령과 당이 거리두기를 한다는 지적에는 동의하지 않는다. 물론 재보선 당시에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가 터져 이에 대한 대응과 사태 수습이 우선이었다. 최근 송영길 당 대표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관련 이슈와 부동산 정책 등 일부 사안에 대해 목소리를 내고 있긴 하지만 큰 틀에서 바라보면 당정은 같이 가고 있다고 볼 수 있다.

또한 당 지지율이 청와대 지지율보다 낮은데 선긋기는 있을 수 없다고 본다. 문 대통령은 1987년 체제 이래 역대 5년 단임 대통령들 중 유일하게 레임덕이 없다. 문 대통령 지지율은 지금도 40% 가까이 유지하고 있다.“

-문 대통령의 대표적 업적을 꼽는다면.
“문 대통령은 자주 국방을 구축했고 한반도 평화 체제를 잘 관리했다. 국방·외교 관계에서 보면 문 대통령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통해 미사일 주권을 회복했다. 자주 국방의 튼튼한 기반을 마련한 셈이다. 이를 토대로 우리나라는 우주 항공 과학 시대를 열 수 있게 됐다. 또한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통해 70년 적대 관계인 북미 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했다. 2018년 4·27 판문점 선언과 싱가포르 북미정상 회담을 이끌어 낸 것을 업적으로 꼽을 수 있다.”

-대선 출마 선언 당시 자치 분권과 균형 발전을 강조했다. 구체적으로 설명한다면.
“부동산, 교통, 환경과 관련한 문제들은 수도권 일극 중심주의에서 기인했다고 본다. 과감한 자치 분권과 급진적 균형 발전을 통해 연방 자치 공동국가를 형성하고자 한다. 그러려면 중앙정부가 상당 부분 권한을 내려놓아야 한다. 권한을 나누지 않는데 지방의 자치 역량이 성장할리는 만무하기 때문이다. 중앙정부는 지방이 자기결정권을 가지도록 보충성의 원리에 따라 기능해야 한다. 보충성의 원리는 개인이나 소규모 집단이 할 수 없는 것에 한해 정부가 개입한다는 것을 뜻한다. 개헌을 통해 입법권, 과세권 등을 지방이 가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당내에서 가장 강력한 경쟁자는 누구인가.
경선 마지막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후보 자리를 두고 다툴 것이라고 생각한다. 좋은 행정력과 실행력, 화끈한 성향, 단체장으로서의 성과 등이 이 지사의 장점이다. 하지만 이 지사가 주장하는 기본 소득은 취지는 좋지만 비현실적이다. 기본 소득을 제대로 하려면 막대한 재원과 더불어 세제개편, 복지제도 개편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기본 소득은 사실상 불가능한 제도다.”

노유선 기자 yoursun@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11월 제2905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11월 제2905호
    • 2021년 11월 제2904호
    • 2021년 11월 제2903호
    • 2021년 11월 제2902호
    • 2021년 11월 제2901호
    • 2021년 10월 제2900호
    • 2021년 10월 제2899호
    • 2021년 10월 제2898호
    • 2021년 10월 제2897호
    • 2021년 09월 제2896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자율신경, 아이들을 잘 관찰하세요  자율신경, 아이들을 잘 관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