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제

인플레 불 지르는 인도 vs 금리인상으로 불 끄는 브라질

  • 호베르투 캄푸스 네투 브라질 중앙은행 총재( 사진=연합뉴스 )
[주간한국 박병우 기자] 거대 신흥국 브라질과 인도가 인플레이션을 두고 엇갈린 대응을 결정해 눈길을 끌고 있다.

브라질은 인플레이션에 대처하는 정통적 해결책인 금리 인상 카드를 빼들었다. 반면 인도는 물가 상승에도 불구하고 과감하게 추가 양적완화를 선택했다.

21일 블룸버그·투자은행 등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후 글로벌 경제는 강력한 경기 반등을 시도중이다. 그러나 회복 흐름속 인플레이션이라는 달갑지 않은 꼬리표가 달라붙으면서 각 국은 정책 우선 순위를 놓고 고민중이다.

이와 관련해, 미국의 인플레이션 불안속 수천 마일 떨어진 브라질과 인도의 엇갈린 인플레이션 대응이 뚜렷해지고 있다. 시장에서는 향후 나타날 결과에 대해 여러 전망을 내놓고 있다.

전문가들은 “초점은 인플레이션 경로가 일시적인지 아니면 상당 기간 장기화될 것인 지에 달려 있다”고 지적했다. 일반적으로 정책 당국은 성장보다 인플레 진압을 우선시한다.

그러나 지난 4일 샤크티칸타 다스 인도 중앙은행 총재는 “성장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며“모든 측면에서 성장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오는 3분기중(7월~9월) 1조2000억루피(약 18조3840억원)의 국채를 추가로 매입하겠다고 밝혔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도 금리 인상이 인플레이션을 진정시킬 수 있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어 비슷한 측면이 있다.

인플레이션과 관련해, 인도 중앙은행은 “소매 연료비 상승에서 오는 물가 불안을 진정시키기 위해 정부가 높은 세금을 깎아주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다.

또한 코로나19의 엄격한 통제 조치가 해제되면 공급망 병목이 풀리고 물가 상승세도 진정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대해, 일부 시장 전문가들은 예상과 달리 인플레이션 심화시 정부의 차입비용이 상승하면서 새로운 경기침체로 빠져들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한편 브라질의 경우 올들어 2.25%p의 금리인상을 단행해 기준금리를 4.25%까지 올려다 놓았다. 오는 8월 추가 인상까지 예고하고 있다. 브라질은 인플레이션을 초기에 진압해 추후 발생할 수 있는 부담을 덜어내는 전략을 선택한 것이다.

브라질 중앙은행은 먼저 물가를 안정시키는 게 고용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하고 있다.

pbw@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7월 제2888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7월 제2888호
    • 2021년 07월 제2887호
    • 2021년 07월 제2886호
    • 2021년 07월 제2885호
    • 2021년 06월 제2884호
    • 2021년 06월 제2883호
    • 2021년 06월 제2882호
    • 2021년 06월 제2881호
    • 2021년 05월 제2880호
    • 2021년 05월 제2879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여름에 꼭 챙겨 먹어야 할 이것 여름에 꼭 챙겨 먹어야 할 이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