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명사들의 사진첩] 한국 추상회화의 선구자 한묵 화백
47세에 떠난 유학… 파리서 문신 등과 함께 한적한 휴식



화가 한묵(94)은 한국화단에 추상회화의 뿌리를 내리게 한 선구자의 한 사람이다. 일본 천단(川端) 미술학교를 나와 6ㆍ25 동란 중 1ㆍ4후퇴 때 월남해 <기조회> 창립회원, <모던아트 협회> 멤버로써 작품활동을 하였다.

그리고 47세, 자기 세계에 안주할 나이에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는 자세로 진정한 화가의 길을 가기 위해 파리로 떠났다. 최근까지 국내외를 오가며 전시회를 가진 그는 현재 파리에 머물며 창조자의 모험을 계속하고 있다..

사진은 파리 유학 시절인 1963년 파리 세느강변에서 동료 작가들과 망중한을 즐기던 모습이다. 왼쪽부터 세계적 조각가로 명성을 떨친 문신, 한국적 사실주의의 회화의 선구자인 김창락 화백, 그리고 한묵.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3/06 15:27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10월 제2899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10월 제2899호
    • 2021년 10월 제2898호
    • 2021년 10월 제2897호
    • 2021년 09월 제2896호
    • 2021년 09월 제2895호
    • 2021년 09월 제2894호
    • 2021년 08월 제2893호
    • 2021년 08월 제2892호
    • 2021년 08월 제2891호
    • 2021년 08월 제2890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수승화강'(水升火降) 무너지면 건강을 잃는다.  ‘수승화강'(水升火降) 무너지면 건강을 잃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