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30대그룹 사외이사 뒷말 나오는 이유

사정기관 출신 '이사'… 바람막이용?
검찰 출신 64명 최다… 국세청·공정위·감사원 순
재벌총수 검찰 수사로 SK·CJ 검찰 출신↑
최근 한 조사 결과 30대 그룹의 '사정기관' 출신 사외이사가 작년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경제민주화 기조에서 비롯된 대기업 세무조사와 재벌총수 검찰수사 등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다.

사정기관 출신 7.4% 증가

최근 재벌닷컴이 총수가 있는 자산 순위 30대 그룹의 올해 6월 말 현재 사외이사 현황을 조사한 결과 전체 사외이사는 788명으로 지난해 같은 시점의 799명보다 11명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검찰ㆍ국세청ㆍ공정위ㆍ감사원ㆍ금감원 등 이른바 '5대 사정기관' 중 금감원을 제외한 나머지 4개 기관 출신 사외이사는 모두 증가했다. 이들 '5대 사정기관' 출신 사외이사는 지난해 149명에서 올해 160명으로 작년보다 7.4%(11명)가 증가했다.

출신 기관별로는 검찰 인사가 지난해 60명에서 올해 64명으로 4명, 국세청이 41명에서 45명으로 4명, 공정위가 19명에서 22명으로 3명, 감사원이 12명에서 13명으로 1명이 각각 늘었다.

반면 금감원은 지난해 17명에서 올해 16명으로 1명이 줄어 '5대 사정기관' 중 유일하게 감소했다.

경제민주화 영향 때문?

이처럼 30대 그룹 전체 사외이사가 줄었음에도 '사정기관' 출신 사외이사가 늘어난 것은 최근 경제민주화와 대기업 세무조사, 재벌 총수에 대한 탈세, 횡령수사 등의 영향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 총수가 검찰수사를 받고 있는 SK, CJ, 한화 등은 검찰 출신 사외이사가 크게 늘어났고, 불공정거래나 세무조사 등을 받고 있는 롯데, 신세계, 효성 등은 공정위나 국세청, 감사원 출신 사외이사가 증가했다.

그룹별 '5대 사정기관' 출신 사외이사를 보면 현대차그룹이 국세청 출신 10명, 공정위 출신 9명, 검찰 출신 4명, 감사원과 금감원 출신 1명 등 총 25명으로 30대 그룹 중 가장 많았다.

현대차그룹은 작년보다 국세청 출신이 4명 증가한 것을 비롯해 검찰, 공정위, 금감원 출신 1명 등 모두 7명이 늘어났다.

이어 롯데그룹은 공정위 출신이 작년보다 2명, 검찰과 국세청 출신이 1명씩 증가하면서 12명이었고, 신세계그룹도 국세청 출신 1명과 감사원 출신 2명이 각각 늘어나 12명을 기록했다.

총수가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SK그룹은 공정위와 금감원 출신이 1명씩 줄어든 반면 검찰 출신이 2명 늘어나 작년과 같은 11명이었으며, CJ그룹은 검찰 출신과 국세청 출신이 2명씩 증가한 10명이었다.

또 두산그룹은 국세청 출신이 1명 늘어난 8명, 동부그룹은 검찰과 금감원 출신이 1명씩 줄어든 반면 국세청과 감사원 출신이 1명씩 늘어나 7명, 영풍그룹은 검찰과 금감원 출신이 1명씩 증가한 7명을 기록했다.

삼성그룹은 공정위 출신이 1명 늘어난 반면 국세청 출신이 3명 줄어 작년보다 2명이 감소한 6명, 현대중공업그룹도 국세청 출신은 1명 늘었지만 검찰 2명과 공정위 1명이 줄어 6명이었다.

이밖에 한화그룹과 현대그룹, OCI그룹, 동국제강그룹이 5명, LS그룹과 STX그룹, 금호아시아나그룹, 동양그룹이 4명, GS그룹과 미래에셋그룹, 태광그룹이 각 3명씩의 '5대 사정기관' 출신 사외이사를 기록했다.

대학 교수 출신이 최다

30대 그룹 사외이사의 출신별 분포를 보면 교수(총장 포함)가 232명으로 전체의 29.4%를 차지해 가장 많았으며, 기업 임원 출신 인사가 117명(14.8%)으로 2위, 은행과 증권, 보험 등 금융 출신이 86명(10.9%)으로 3위였다.

이어 ▲검찰 64명(8.1%) ▲국세청 45명(5.7%) ▲행정 공무원 41명(5.2%) ▲판사 31명 ▲변호사 26명(3.3%) ▲공정위 22명(2.8%) ▲장관 18명(2.3%) ▲언론인 18명(2.3%) ▲금감원 16명(2.0%)이었다.

또 ▲회계사 14명(1.8%) ▲감사원 13명(1.6%) ▲외국인 10명(1.3%) ▲외무 공무원(대사 포함) 9명(1.1%) ▲관세청 6명(0.8%) ▲군인 4명(0.5%) 등을 기록했으며, 경찰과 국회의원, 연예인도 2명씩 이름을 올렸다.

한편, 30대 그룹 사외이사의 소속 로펌을 보면 김앤장 소속이 29명으로 가장 많았고 ▲율촌 15명 ▲태평양 14명 ▲화우 11명 ▲광장 10명 ▲바른 7명 ▲동인 5명 ▲대륙아주 4명 등의 순이었다.

또 대학교수(232명)의 재직 대학은 서울대가 74명으로 가장 많았고, 연세대와 고려대가 각 23명 등 이른바 'SKY' 대학 교수가 절반이 넘는 120명(51.7%)이었고, ▲서강대 12명 ▲성균관대 한양대 각 9명 ▲KAIST 8명 ▲이화여대 경희대 숭실대 각 6명씩을 기록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7월 제2888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7월 제2888호
    • 2021년 07월 제2887호
    • 2021년 07월 제2886호
    • 2021년 07월 제2885호
    • 2021년 06월 제2884호
    • 2021년 06월 제2883호
    • 2021년 06월 제2882호
    • 2021년 06월 제2881호
    • 2021년 05월 제2880호
    • 2021년 05월 제2879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여름에 꼭 챙겨 먹어야 할 이것 여름에 꼭 챙겨 먹어야 할 이것